닫기

글로벌이코노믹

KAIST, “올리브유가 노화 방지·장수 효과” 입증

공유
0


KAIST, “올리브유가 노화 방지·장수 효과” 입증

"올리브유에 함유된 올레산이 저온에서의 장수에 필수"

center
이승재 카이스트 교수팀은 올리브유에 함유된 올레산이 노화 방지·장수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사진=KAIST)
올리브유에 함유된 올레산이 노화 방지·장수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사실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밝혀졌다.

21일 KAIST에 따르면 이 대학 이승재 생명과학과 교수팀은 올레산의 섭취가 낮은 온도에서 건강하게 장수할 수 있는 요소임을 증명했다.

이 교수팀은 고온(25℃)보다 저온(15℃)에서 2배 가량 이상 수명이 길어지는 예쁜꼬마선충의 수명 특성에 착안, 예쁜꼬마선충으로 실험해 이같은 올레산의 역할을 밝혀냈다. 꼬마선충은 수명이 3주에 불과해 장수 조절 연구에 적합하다.

생명체의 수명은 유전적 환경적 요인에 의해 큰 영향을 받는데 그중 상대적으로 저온에서 사는 변온동물이 고온에서 사는 생명체보다 수명이 긴 경향을 보인다. 있는데, 그동안 어떤 원리로 낮은 온도에서 장수 효과가 나타나는지는 잘 알려지지 않았다. 연구팀은 실험을 통해 낮은 온도에서 장수하기 위해서는 ‘메디에이터 15(Mediator 15)’라 불리는 단백질을 통해 올레산의 양을 유지해 주어야 한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즉, 올레산이 부족하면 낮은 온도에서도 수명이 길어지지 못한다. 이 교수팀은 메디에이터 15가 불포화 지방산을 만드는 합성 효소의 양을 증가시키고, 특히 올레산(oleic acid)의 양을 증가시키는 것을 확인했다. 이 올레산은 결과적으로 예쁜꼬마선충의 체내 단백질의 품질을 높여 건강한 장수를 유도했다.

올레산은 불포화지방산을 생성하는 효소의 양을 증가시켜 주는 메디에이터 15를 가장 많이 발현하는 물질이다. 즉, 올리브유의 55~85%가 올레산으로 구성돼 있다. 연구팀은 이 결과를 통해 올레산의 섭취가 낮은 온도에서 건강하게 장수할 수 있는 요소임을 증명했다.

연구팀은 이 연구의 의의를 “외부의 기온 변화에 적응하기 위해 적절히 조절되는 지방 대사가 장수를 유도할 수 있다는 사실, 그리고 특정 지방산 섭취가 건강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점을 밝혔다는 점”이라고 설명했다.

center
올리브유에 함유된 올레산이 노화 방지·장수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사실을 밝혀낸 이승재 카이스트 교수팀. (사진=KAIST)


특히 이 연구성과는 일상적으로 섭취하는 불포화지방산인 올레산의 장수 효과를 직접 확인함으로써 향후 노화 방지 및 장수를 위한 연구에 다양한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번 연구결과는 저명 국제 학술지 ‘플로스 바이올로지(PLOS Biology)’ 8월 13일 자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이동엽, 안선우 박사, 정윤지 박사과정이 공동 1 저자로 참여했다. 논문명은 ‘MDT-15/MED15를 통해 지질과 단백질 항상성을 개선해 저온에서 수명을 연장하게 해 준다(MDT-15/MED15 permits longevity at low temperature via enhancing lipidostasis and proteostasis)’이다.

지난 30여 년간 과학자들은 건강한 장수를 위한 인체 원리 연구를 지속해왔다. 흔히 생활 습관, 유전적 변화 등이 노화와 장수에 막대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음식 섭취에 따른 물질대사가 수명을 조절하는 원리는 잘 알려지지 않았다.
이승재 교수는 "외부 온도와 같은 중요 환경 요인이 생체 내의 지질 및 단백질 항상성을 조절해 생명체의 노화 및 장수에 큰 영향을 준다는 사실을 밝혔다"라고 말했다.

올리브유에 함유된 올레산이 노화 방지·장수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사실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밝혀졌다.

KAIST는 이 대학 이승재 생명과학과 교수팀이 이같은 올리브유와 노화·장수 간 상관관계를 알아냈다고 21일 발표했다.

이승재 교수 팀은 수명이 3주에 불과해 장수 조절 연구에 적합한 예쁜꼬마선충으로 실험해 올레산의 역할을 밝혀냈다.

다는 점”이라고 설명했다.

이 교수팀은 고온(25℃)보다 저온(15℃)에서 2배 가량 이상 수명이 길어지는 예쁜꼬마선충의 수명 특성에 착안해 이 벌레로 실험했다.

생명체의 수명은 유전적 환경적 요인에 의해 큰 영향을 받는데 그중 상대적으로 저온에서 사는 변온동물이 고온에서 사는 생명체보다 수명이 긴 경향을 보인다. 있는데, 그동안 어떤 원리로 낮은 온도에서 장수 효과가 나타나는지는 잘 알려지지 않았다.

연구팀은 실험을 통해 낮은 온도에서 장수하기 위해서는 ‘메디에이터 15(Mediator 15)’라 불리는 단백질을 통해 올레산의 양을 유지해 주어야 한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즉, 올레산이 부족하면 낮은 온도에서도 수명이 길어지지 못한다.

연구팀은 메디에이터 15가 불포화 지방산을 만드는 합성 효소의 양을 증가시키고, 특히 올레산(oleic acid)의 양을 증가시키는 것을 확인했다. 이 올레산은 결과적으로 예쁜꼬마선충의 체내 단백질의 품질을 높여 건강한 장수를 유도했다.

올레산은 불포화지방산을 생성하는 효소의 양을 증가시켜 주는 메디에이터 15를 가장 많이 발현하는 물질이다. 즉, 올리브유의 55~85%가 올레산으로 구성돼 있다. 연구팀은 이 결과를 통해 올레산의 섭취가 낮은 온도에서 건강하게 장수할 수 있는 요소임을 증명했다.

특히 이 연구성과는 일상적으로 섭취하는 불포화지방산인 올레산의 장수 효과를 직접 확인함으로써 향후 노화 방지 및 장수를 위한 연구에 다양한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번 연구결과는 저명 국제 학술지 ‘플로스 바이올로지(PLOS Biology)’ 8월 13일 자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이동엽, 안선우 박사, 정윤지 박사과정이 공동 1 저자로 참여했다. 논문명은 ‘MDT-15/MED15를 통해 지질과 단백질 항상성을 개선해 저온에서 수명을 연장하게 해 준다(MDT-15/MED15 permits longevity at low temperature via enhancing lipidostasis and proteostasis)’이다.

지난 30여 년간 과학자들은 건강한 장수를 위한 인체 원리 연구를 지속해왔다. 흔히 생활 습관, 유전적 변화 등이 노화와 장수에 막대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음식 섭취에 따른 물질대사가 수명을 조절하는 원리는 잘 알려지지 않았다.

이승재 교수는 "외부 온도와 같은 중요 환경 요인이 생체 내의 지질 및 단백질 항상성을 조절해 생명체의 노화 및 장수에 큰 영향을 준다는 사실을 밝혔다"라고 말했다.


이재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k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