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일본 관방장관·방위상 “지소미아 유지 협력하는 것이 중요”

공유
0


일본 관방장관·방위상 “지소미아 유지 협력하는 것이 중요”

center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이 22일 기자회견에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에 대해 "협력 해야한다"고 말했다. 사진은 NHK 갈무리./뉴시스
일본 정부의 각료들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유지해야 한다며 연장을 기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22일 오전 기자회견에서 지소미아에 대해 "한일 간 안보 분야 협력과 연대를 강화해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기여한다는 인식하에 2016년 체결 이후 매년 자동 연장돼 왔다"고 말했다.

스가 장관은 "(일본) 정부로서는 한일 관계가 매우 어려운 상황에 있지만 연대해야 할 과제에 대해선 한국과도 연대해 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있으며 이 점을 토대로 협정에 대해 적절히 대응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이와야 다케시(岩屋毅) 방위상도 이날 각의(국무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지소미아는 한·일간 안전보장 분야에서 협력과 연계를 강화한다"며 이를 통해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책임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연장을 기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와야 방위상은 "올해 5월 이후 북한이 비행체를 발사한 사안이 있었다"면서 "한국 측과 지소미아를 통해 여러 정보를 교환했다"고 밝혔다.

그는 지소미아가 "한국과 일본이 보다 넒은 범위의 정보를 바탕으로 안전보장 상 정보 분석과 사태대응을 할 수 있다는 점에서 쌍방에 유익한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또 "나아가서는 한미일 협력에도 도움이 된다"고 덧붙였다.

일본 정부는 한국의 지소미아 연장 여부에 대해 촉각을 곤두 세우고 있다. NHK에 따르면 일본 정부 측은 지소미아 연장이 불발될 경우 양국 관계가 더욱 악화될 것으로 보고 한국의 판단을 주시하고 있다.

지난 21일 중국 베이징(北京) 구베이수이전(古北水鎭)에서 열린 한일 외교장관 회담에서도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에게 먼저 지소미아 연장 여부에 대해 물어본 것으로 전해졌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