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롯데케미칼, 롯데첨단소재 합병 결정…“글로벌 화학사 입지 굳힌다”

공유
0


롯데케미칼, 롯데첨단소재 합병 결정…“글로벌 화학사 입지 굳힌다”

내년 1월 2일 합병 완료 계획…세계 3위 PC제품 생산역량 확보

center
롯데케미칼 여수 PC공장. 사진=롯데케미칼
롯데케미칼이 지분 100%를 보유한 전문 소재 자회사인 롯데첨단소재를 합병한다. 이번 롯데케미칼과 롯데첨단소재의 합병으로 화학사업 분야 재정비에 나선 롯데그룹은 향후 글로벌 화학사로서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해 나갈 방침이다.

롯데케미칼은 22일 이사회를 열어 중장기 고부가(스페셜티) 제품의 포트폴리오 강화와 연구개발, 투자 등의 성장을 위한 핵심 역량 결집 등을 위해 롯데첨단소재와의 합병을 결의했다. 케미칼 측은 23일 합병 계약을 체결한 뒤 절차를 거쳐 내년 1월 2일 합병을 완료할 계획이다.

롯데그룹은 삼성화학 계열사였던 롯데첨단소재를 2016년 4월에 인수했다. 2016년 롯데그룹에 편입된 이후 약 3년 만에 롯데케미칼에 흡수되는 것이다.

케미칼 측은 스페셜티 소재 분야에서 전문적인 기술과 다양한 제품을 보유한 첨단소재 합병을 통해 제품 원료에서부터 최종 제품까지 고객의 요구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자동차용 컴파운딩 제품의 교차 판매를 통해 수익성을 높이고, R&D·구매 등의 지원부문까지 통합해 효율성을 강화한다는 구상이다.

또한 2017년부터 건설 중인 연 22만t(톤) 생산 능력의 여수 PC(폴리카보네이트)공장 증설이 올해 하반기에 완료되면 첨단소재의 PC생산량 연 24만t과 합쳐 총 46만t의 생산능력을 갖추게 될 전망이다. 이 경우 롯데케미칼은 세계 시장 3위권(2020년 PC제품 상업 생산 기준)의 PC 생산능력을 보유하게 된다.

롯데케미칼 관계자는 “이번 합병으로 급변하는 세계 경제 산업 환경 속에서 각 부문의 빠르고 효율적인 의사결정·투명성 강화와 함께 수요측 요구를 반영한 시장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게 됐다”면서 “앞으로도 글로벌 화학사로서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