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넥슨, 조직·인력 구성 변화…내실 다지기에 '힘'

공유
0


넥슨, 조직·인력 구성 변화…내실 다지기에 '힘'

온·모바일 부문 통합…김현 부사장 총괄 9개 조직
'던파' 개발자 허민 원더홀딩스 대표 영입설 '솔솔'

center
넥슨이 매각 불발 후 조직 내실 다지기에 돌입하는 모습이다. 조직 효율을 위해 사업 조직을 개편함과 더불어 외부 경영진 영입에 대한 소식도 들려오고 있다. 사진은 넥슨 본사
넥슨이 매각 불발 후 조직 내실 다지기에 돌입하는 모습이다. 조직 효율을 위해 사업 조직을 개편함과 더불어 외부 경영진 영입에 대한 소식도 들려오고 있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넥슨은 최근 기존 PC온라인과 모바일사업 부문을 통합하고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 조직은 지적재산권(IP)부문, 자체 개발 신작, 퍼블리싱 게임 등 9개 조직으로 구성됐다.

김현 넥슨 부사장이 새로 개편된 조직을 총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넥슨은 최근 경계가 사라지는 PC온라인게임과 모바일 게임을 하나로 합쳐 의사결정과 사업 운영의 효율성을 다지는 목적 아래 조직 개편을 이뤄냈다는 입장이다.

넥슨 관계자는 "조직개편을 통해 더욱 내실을 다지고 사업 운영에 효율을 높이기 위해 진행된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더불어 넥슨은 허민 원더홀딩스 대표 영입 추진작업을 계속해서 진행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허민 대표는 지난 2001년 네오플을 창업하고 '던전앤파이터'를 개발한 주역이다. 지난 2008년 넥슨이 매입한 던전앤파이터는 현재 연 매출 1조 원을 기록하는 넥슨의 핵심 게임 중 하나다.

이에 업계 일각에서는 게임 개발 경력 등을 살려 허 대표가 넥슨에서 게임 개발 관련 조직을 이끌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