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림산업 상생경영 주목받는 이유는 '협력사 맞춤형 지원'

공유
0


대림산업 상생경영 주목받는 이유는 '협력사 맞춤형 지원'

"동반성장이 경쟁력 향상 직결" 협력사 체질 강화에 집중 지원
자금 무상대여, 하도금대금 조기집행에 이체수수료·컨설팅 비용 직접부담

center
대림산업의 협력업체 대표들이 강사의 안내를 받아 VR(가상현실) 안전 체험 교육을 받고 있다. 사진=대림산업
‘건설업 80년’을 자랑하는 대림산업의 상생경영은 ‘협력회사의 성장이 곧 대림의 경쟁력 강화로 이어진다’는 경영철학에서 잘 드러난다.

즉, 대림산업의 상생협력 프로그램은 단편적, 일회성 시혜가 아닌 장기적 관점에서 협력사의 체질 강화를 이끌어냄으로써 대림산업의 경쟁력과 협력사의 성장을 동시에 달성한다는 철저한 '윈 윈(win-win)정신'에 기반하고 있다.

우선 대림산업은 총 1000억 원 규모의 상생협력 자금을 마련해 협력사에 재무지원을 적극 펼치고 있다.

직접자금 지원을 위한 500억 원을 조성해 운영자금 부족을 겪는 협력사에 무상 대여하고, 건설업계 최대규모인 500억 원의 상생펀드도 만들어 대출을 받는협력사에 우대금리 1.3%로 제공하고 있다.

아울러 하도급 대금 지급일을 건설업계 선두 수준인 매월 10일로 앞당겨 집행, 협력사의 자금 운영에 숨통을 터주고 있다.

또한 대림산업은 1차뿐 아니라 2·3차 협력사를 돕는 상생협력 지원도 확대했다.
건설업계 처음으로 1차 협력사에서 부담하고 있는 하도급대금 상생결제 시스템(노무비닷컴) 이체수수료를 전액 지원하고 있다. 특히, 상생결제 시스템을 도입한 기업 중 유일하게 노무비뿐 아니라 자재와 장비 비용까지 확대해 운영하고 있다.

협력사의 부도·부실 방지를 위한 제도도 눈에 띈다.

지난 2016년 공정거래 관련법규 준수와 상생협력제도 개선을 위해 300여 협력사와 공정거래 협약을 맺어 불공정 거래를 차단하고 있다.

실제로 공정거래위원회가 배포하는 표준하도급 계약서를 100% 적용하고 있으며, 하도급 계약서 발급이 늦어지지 않도록 전자계약 시스템도 개편했다.

올해부터는 하도급 현황 진단과 개선을 위한 상생경영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임직원 대상 하도급 관련 교육과시스템 개선에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또한 협력사 선정 단계에서도 하도급 저가심의제도를 도입해 예산 대비 86% 미만의 저가수주는 심의를 통해 ‘최저가’가 아닌 ‘최적가’ 낙찰을 유도하고 있다.

대림산업 관계자는 “하도급 저가심의제를 통해 협력사의 무리한 저가 투찰을 방지하는 동시에 협력사의 경영 건실화를 촉진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밖에 협력사에 외부 신용평가기관의 재무 컨설팅을 받도록 대림산업이 직접 비용을 부담하고, 협력사 임직원의 업무역량 강화 차원에서 경영혁신, 원가절감, 노무, 품질, 안전, 환경 등 다양한 분야의 교육도 지원한다.


오은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estar@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