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속보] 일주일에 한 번은 꼭 만나 스킨십?... 류제국 내연녀의 공격 그리고 또다른 내연녀 출연

공유
4


[속보] 일주일에 한 번은 꼭 만나 스킨십?... 류제국 내연녀의 공격 그리고 또다른 내연녀 출연

내연녀 A씨 "불륜녀 맞다. 3년을 만났지만 뒤통수 맞은 건 맞지 않느냐"

center
LG 트윈스 류제국 선수가 갑작스러운 은퇴선언에 팬들이 당황해 하면서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23일 류제국은 구단을 통해 “부상으로 몸이 좋지 않다. 더 이상 뛸 몸이 아니며 팬들의 과분한 사랑에 감사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팬들은 류제국이 불륜 의혹으로 곤욕을 치러 이 부분이 은퇴에 큰 영향을 준 것으로 보고 있다.

내연녀라고 하는 여성 A씨는 최근 SNS에서 "불륜녀 맞다. 3년을 만났지만 뒤통수 맞은 건 맞지 않느냐"고 설명했다.

이어 “일주일에 한 번은 꼭 만나 한두시간 같이 있으면서 스킨십 등 사랑을 나누었다”고 주장했다.

A씨가 류제국의 폭로결심이유는 또 다른 불륜녀 즉 류선수가 양다리를 걸치고 있었다는 것이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