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성장률 ‘비상’… 민간연구기관장, “1%대 추락할 우려도”

공유
0


성장률 ‘비상’… 민간연구기관장, “1%대 추락할 우려도”

center


민간 연구기관장들이 23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만난 자리에서 올해 경제성장률이 2%까지 낮아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책·민간 연구기관장 간담회 직후 한 참석자는 "연구원장 대부분이 올해 경제 성장률을 2∼2.2%로 수정 전망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동근 현대경제연구원장은 간담회가 끝난 후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2.5%로 내놨던 경제성장률 전망을 2∼2.2% 사이로 낮췄다고 말했다.
김영민 LG경제연구원장은 2.3%로 예상했던 올해 성장률이 2% 내외가 될 것이라며 상황 변화에 따라 1%대로도 떨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정부는 지난달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을 발표하면서 올해 성장률 전망을 2.4∼2.5%로 제시했었다.

한 참석자는 "홍 부총리가 '하반기 하방 리스크를 막기 위해 정부의 곳간을 박박 긁어서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은 아직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기업의 직접적인 피해가 없다면서도 정부의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대책과 국내산 부품의 실증 연구개발(R&D) 지원 강화 필요성을 지적했다.

간담회에는 최정표 한국개발연구원(KDI) 원장, 이재영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 원장, 장지상 산업연구원(KIET) 원장, 차문중 삼성경제연구소 대표이사, 염용섭 SK경영경제연구소장, 이동근 원장, 김영민 원장 등이 참석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