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일본 2차 보복 임박, 금융시장 쓰나미닥치나

공유
0


일본 2차 보복 임박, 금융시장 쓰나미닥치나

center
일본 2차 보복이 임박하면서 주식, 외환 등 금융시장에 악영향을 미칠지 초긴장상태다. 사진=글로벌 이코노믹 DB
지소미아 종료가 금융시장에 태풍이 될지, 쓰나미가 될지 초긴장상태다. 미소미아종료 자체는 노출된 악재로 시장의 충격이 덜하지만 미소미아 종료에 따른 일본의 대응수위에 따라 금융시장의 변동성도 확대될 가능성이 높다.

지소미아는 지난 2016년 11월에 체결된 ‘한일 간 군사비밀정보의 보호에 관한 협정’을 뜻한다. 정부가 지난 22일 지소미아를 연장하지 않기로 결정하며 한일분쟁이 더 격화될 전망이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당장 일본은 2차 보복조치를 통해 반격을 할 것으로 보인다. 일본은 지난달초 이후 반도체, 디스플레이, 소재 3 개 품목에 대한 한국수출규제를 강화하는 1 차 경제 보복조치를 단행하며, 전략물자에 대해 한국을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했다.

또 비전략물자에 대해 '캐치올 규제(모두 규제)'를 하는 2차 경제 보복조치를 단행했다. 대상은 비전략물자와 관련 '군사전용 가능성'이 있는 품목인데, 일본정부가 아직 대상을 정하지 않았다.

2차 조치가 28일 시행될 예정인 것을 감안하면 이날 일본이 비전략물자대상을 확대할지 결정된다.

무게는 강경대응 쪽에 기울고 있다.

한대훈 SK증권 연구원은 “일본은 우리 산업계에 피해를 주기 위한 전략을 사용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문제는 금융시장에도 후폭풍도 우려된다는 사실이다.

먼저 증시의 경우 일본이 2차 보복 조치를 단행할 경우 불확실성이 높아질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이진우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 분쟁의 본격확전조건은 일본이 산업기계로 규제의 범위를 확대하는 경우다"라며 "우리나라가 이에 강력하게 맞대응하며 시장은 겪어보지 못한 위험에 대한 우려가 높아질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한상훈 SK증권 연구원은 “투자자는 외부변수에 흔들릴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일본과의 마찰격화로 반도체, 디스플레이, 소재 등 국산화 대체주가 시장의 관심을 받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외환시장의 경우 원·달러환율은 일본의 2차 보복이 상승재료로 작용할 전망이다. 단 환율의 방향을 결정하는 장기상승재료로 확대될지 불투명하다.

김유미 키움증권 연구원은 “2차 보복은 투자심리에 부담으로 작용하며 원·달러환율 상승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며 “그러나 추세로 보면 미국달러는 한일무역분쟁보다 미국무역협상, 통화정책완화 등 변수에 영향을 받기 때문에 단기재료에 그칠 수 있다”고 말했다.

원·달러환율의 추세를 결정할 변수는 미중무역분쟁, 통화완화정책 등으로 한일무역분쟁이 장기 원달러환율 강세요인으로 작용할 가능성은 낮다는 것이다.

지난번처럼 패닉현상이 연출될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낙관론도 있다.

구용욱 미래에셋대우 리서치센터장은 “아직까지 경제문제로 직접 연결이 되는 보복조치는 나오지 않았다”며 “일본이 2차 수출규제를 단행하더라도 이미 시장에서 어느 정도 노출된 악재로 지난번처럼 금융시장이 패닉현상이 나타나지는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