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1973년 퀸 엘리자베스 병원에 구급차 도착 이소룡은?... 갑작스런 뇌 관련 질환으로 병원 입원

공유
0


1973년 퀸 엘리자베스 병원에 구급차 도착 이소룡은?... 갑작스런 뇌 관련 질환으로 병원 입원

center
액션스타 이소룡이 한때 살았던 홍콩의 저택이 철거 위기에 몰렸다.
세계적인 영화배우 이소룡이 25일 포털에서 화제다.

이소룡은 1973년 7월 20일 밤, 홍콩의 퀸 엘리자베스 병원에 구급차 한 대가 도착했다. 그 안에는 당시 최고의 인기를 구가하던 영화배우 이소룡이 의식을 잃고 누워 있었다. 의료진의 갖가지 노력에도 불구하고 그는 결국 깨어나지 못한 채 32세의 나이로 사망했다.
불과 2개월 전, 그는 영화 <용쟁호투>의 막바지 작업 도중에 갑작스런 뇌 관련 질환으로 병원에 입원했던 경험이 있었다. 그래서인지 이미 몇 달 동안 그가 죽었다는 헛소문이 종종 돌았고, 일각에서는 이것이 영화사의 홍보 전략은 아닐까 하는 추측이 나오곤 했다.

그나저나 누구보다도 건강해야 마땅했을 직업 무술가가 왜 그렇게 갑작스레 사망했던 것일까?이소룡의 사망 원인은 지금까지도 수수께끼이며, 논란의 대상이며, 종종 음모론으로 해석된다. 삼합회 같은 폭력 조직과 싸우다 죽었다는 설, 가라테를 폄하한 것에 분노한 일본인 무술가들이 죽였다는 설, 쿵푸를 대중화하고 상업화하는 것을 싫어한 고수들이 특수 점혈법으로 자연사처럼 보이게 죽였다는 설, 약물 복용으로 사망했다는 설, 땀샘 제거 수술의 부작용으로 죽었다는 설, 영화계 관계자가 암살을 사주했다는 설, 심지어 어려서부터 그를 쫓아다니던 악령, 또는 그림자가 마침내 그를 죽였다는 설까지 있다.

그의 죽음이 석연찮은 느낌을 주는 까닭은 관계자들의 은폐 시도 때문이다. 우선 그는 자택이 아니라 내연녀라는 의혹을 산 여배우 베티 팅 페이의 아파트에서 잠을 자다 혼수상태에 빠졌다. 당황한 베티는 우선 영화사 대표 레이몬드 쵸를 불렀고, 30~40분이 지나 도착한 레이몬드는 비밀 보장을 위해 베티의 주치의를 불렀으며, 그래도 소용이 없자 비로소 구급차를 불렀던 것이다. 애초부터 스캔들을 우려해 쉬쉬하지 말고 곧바로 병원으로 옮겼다면 상황이 달라질 수도 있지 않았을까.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