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인하대, 조정부 학생들 아마추어 대회에서 맹활약

공유
0


인하대, 조정부 학생들 아마추어 대회에서 맹활약

center
인하대 조정부가 전국 아마추어대회에서 종합 성적 2위를 거두며 그 명성을 이어가고 있다.

인하대(총장‧조명우)는 최근 경기도 미사리 조정경기장에서 열린 1회 대한조정협회장배 전국생활체육조정대회 겸 14회 대학조정대회에서 YB여자 너클포어 부문 금메달, YB남자 에이트 부문 은메달을 수상하며 종합 2위에 올랐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대회는 인하대를 비롯해 고려대, 서울대, 연세대, 한국외국어대학교, 대구경북과학기술원, 포항공대, 울산과학기술원 등 8개 대학 조정팀이 참가해 실력을 겨뤘다.

인하대는 모두 4개 종목에 출전해 여자 OB 너클포어 종목에서 2분15초56으로 2위에 오른 것을 시작으로 조선해양공학과 곽도영(22) 학생과 수학교육과 현슬(23), 소프트웨어융합공학과 강현아(24), 의류디자인학과 박수정(23), 경영학과 박슬기(25) 학생이 여자 YB 너클포어 종목에 나가 4분17초12로 우승을 차지했다.

이어 기계공학과 박경환(22), 정보통신공학과 김태수(24), 건축학과 조륜근(24), 항공우주공학과 신기훈(25), 정보통신공학과 문희찬(21), 전자공학과 이승훈(27), 전기공학과 구기찬(20), 물리학과 김승준(21), 전자공학과 손승우(24) 학생이 남자 YB 에이트 부문에 출전해 6분59초61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일반 대학생들의 동아리 활동으로 운영되고 있는 인하대 조정부는 지난해 13회 대학조정대회 남자 에이트 종목 은메달을 목에 걸었고 앞서 12회 대회에서도 여자 너클포어 종목에서 우승하는 등 꾸준한 실력으로 인정받고 있다.

인하조정부 회장 조륜근(24, 건축학과) 학생은 “훈련할 수 있는 여건이 그렇게 좋지 않은 상황에서도 우리 인하대 조정부의 저력을 보여줬다”며 “동아리 활동으로 시작했던 조정이 이제는 우리 삶의 일부가 됐다”고 말했다.

부회장 김태수(24, 정보통신공학과) 학생은 “한 달 동안 이어진 고된 훈련 기간에 포기하고 싶은 순간들도 많았지만 부원들과 함께였기 때문에 끝까지 할 수 있었다”며 “한 배를 타고 서로의 고통에 대해 공감하면서 진정으로 '한 팀' 이라는 것이 무엇인지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