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미글로벌 건설사업관리 세계9위 '톱10 꿈 이루다'

공유
2


한미글로벌 건설사업관리 세계9위 '톱10 꿈 이루다'

美 건설전문지 ENR 2018년도 순위 발표…2017년 2위서 3단계 상승
해외매출도 4930만달러 18위...美기업 인수 등 해외시장 공격경영 성과

center
김종훈 한미글로벌 회장. 사진=한미글로벌 홈페이지
건설사업·프로젝트관리(PM) 전문회사인 한미글로벌이 세계 건설사업관리(CM)와 PM업체 중 상위 9위에 이름을 올리며 '세계 톱10 진입'을 마침내 일궈냈다.

30일 한미글로벌에 따르면, 미국의 세계적인 건설 전문지 ENR(Engineering News Record)가 해마다 발간하는 ‘2018 ENR Top International Survey’의 발표순위에서 한미글로벌은 지난해 전체 매출 약 2800억 원, 총 용역 매출 1억 6130만 달러(약 1960억 원)를 올렸다.

이같은 지난해 실적은 미국을 제외한 상위 20위 글로벌 기업 가운데 총 매출 순위(Top 20 Non-U.S Firm in Total Global CM·PM Fees)에서 9위에 해당한다.

특히 한미글로벌은 지난해 순위 12위에서 3단계 상승해 창사 이래 처음으로 ‘글로벌 톱10’에 진입하는 쾌거를 이뤘다.
해외 매출 순위(Top 20 Non-U.S Firm in International CM·PM Fees)에서도 4930만 달러를 달성, 지난해(20위)보다 2단계 오른 18위를 차지했다.

한미글로벌은 지난 2000년 초부터 해외시장에 본격 진출한 이후 2010년 영국기업 터너앤타운젠드와 합작법인을 설립한데 이어 이듬해인 2011년 국내 건설업계 최초로 미국 종합엔지니어링 회사인 오택(OTAK)을 인수했다.

이를 계기로 미국시장에서 사업 확장을 위해 DAY CPM, LORIS를 잇따라 인수했으며, 2017년에는 사우디아라비아 최대의 국영 부동산개발업체인 아카리아와도 합작법인을 세우고 중동진출의 기반을 확실히 다졌다.

이밖에 중국·베트남·인도·필리핀·일본·헝가리 등지에 현지법인을 진출시킨 한미글로벌은 현재 프로젝트를 진행 중인 나라만 전세계 56개국에 이른다.

김종훈 한미글로벌 회장은 “창립 이래 최초 ‘글로벌 톱10’에 진입하며 세계시장에 한미글로벌의 명성을 알리게 돼 기쁘다”고 소감을 밝히고, “앞으로도 건설산업관리 전문기업으로 더욱 성장하며 건설산업의 가치를 창출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center
ENR지 2018년 상위 20위 기업 매출 순위표. 자료=한미글로벌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