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쉽스토리] 현대삼호중공업, UAE 에너지 무역회사부터 탱커선 3척 수주

공유
3


[G-쉽스토리] 현대삼호중공업, UAE 에너지 무역회사부터 탱커선 3척 수주

center
현대삼호중공업이 건조한 탱커선이 운항중이다. 사진=현대삼호중공업 홈페이지
현대삼호중공업이 아랍 에미리트(UAE) 에너지 무역회사 오넥스 디엠씨씨(Onex DMCC)로부터 아프라막스 급 선박을 수주 했다.

선박 전문 매체 트레이드윈즈는 “현대삼호중공업이 오넥스 디엠씨씨로부터 탱커선(석유제품 운반선) 3척을 수주했으며 이 선박은 각각 2021년 3월, 5월, 9월에 인도된다”고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선박의 선가는 1척당 5700만 달러(약 690억 원)로 알려졌으며 국제해사기구(IMO) 환경규제를 준수하기 위한 스크러버(탈황장치)가 탑재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선박 규모는 아프라막스(Aframax) 급으로 재화중량 11만5000t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프라막스 급은 운임, 선가 등을 고려했을 때 최대 이윤을 창출할 수 있는 이상적이고 경제적인 사이즈란 뜻으로 일반적으로 8만~11만5000t 까지를 지칭한다.

아프라막스 급 선박은 일반적으로 전장(선수에서 선미까지 길이) 243m, 너비 42m, 깊이 20m의 제원으로 건조된다.

현대삼호중공업은 2017년 국내 조선업 시장점유율 13%를 기록했으며 2018년에는 16.2%를 점유했다.

올해 상반기까지 수주잔량 기준으로 16%의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다.

현대삼호중공업은 앞으로 ‘스마트십’, ‘에코십’ 분야에서 신성장 동력을 발굴하는데 주력할 계획이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