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효성, 9大 세계일류상품에 힘입어 올해 영업이익 ‘1조클럽’ 가입

공유
0


효성, 9大 세계일류상품에 힘입어 올해 영업이익 ‘1조클럽’ 가입

산업통상자원부 선정 세계일류상품 2002년부터 꾸준히 이름 올려와
조현준 회장 “고객 목소리 귀기울여 지속적인 기술혁신 이뤄낼 것”

center
효성첨단소재 전주 탄소섬유 공장전경. 사진=효성그룹 제공
기술 중심 경영으로 핵심 부품소재 분야에서 원천·독자기술 확보에 앞장서고 있는 효성그룹이 올해 9가지 세계일류상품으로 총 영업이익이 1조원을 넘어설 전망이다.

2일 효성그룹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는 매년 세계시장점유율 5위 이내, 5% 이상인 제품 중 세계시장 규모가 연간 5000만 달러(약 605억3000만 원) 이상 또는 국내시장 규모의 2배 이상 등 조건을 충족하는 우리나라 기업제품을 세계일류상품으로 선정한다. 효성은 지난 2002년부터 이 명단에 꾸준히 이름을 올려오고 있다.
효성의 세계일류상품은 △스판덱스 원사 △타이어보강재용 원사 △안전벨트용 폴리에스터 원사 △폴리에스터 쾌적기능 장섬유사 △직접 방사에 의한 폴리에스터 극세사 △냉온수관용 PP계 초고압 파이프 수지 △폴리에스터계 신축사 △반영구성 냉감 폴리에스터 섬유 △420kV 가스절연개폐장치(GIS) 등이다. 이 가운데 스판덱스와 폴리에스터 타이어코드, 안전벨트용 원사는 세계시장 점유율이 40%를 차지하는 명실상부한 글로벌 1위 상품이다.

효성은 올해 2분기 지주와 각 사업회사 영업이익 합계가 3533억 원에 달해 지난 2016년 이후 3년만에 1조클럽에 다시 도전할 것으로 보인다. 국내외 경영환경이 열악하지만 효성은 국가로부터 제품과 기술의 우수성과 수출동력 창출에 대한 기여도를 인정받은 세계일류상품으로 탄탄한 성장가도를 달리고 있는 셈이다.

조현준(51) 효성그룹 회장은 “효성의 일류 상품들은 기술중심 경영에 대한 집념으로 일궈낸 차별화 기술의 산물”이라며 “고객 목소리에 귀기울여 지속적인 기술 혁신을 이룩하겠다”고 밝혔다.


오만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