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용산 원효산호아파트 '35층 672가구' 재건축 본궤도 오른다

공유
0


용산 원효산호아파트 '35층 672가구' 재건축 본궤도 오른다

서울시, 원효아파트지구 개발기본계획 변경안 수정가결...임대주택 73가구 포함

center
재건축사업 승인을 받은 서울 용산구 원효산호아파트 현재 모습(위)과 재건축 뒤 조감도(아래). 사진=카카오맵 로드뷰, 서울시
서울 용산구 원효로 산호아파트가 재건축 승인을 받고 최고 35층, 총 672가구 규모로 신축된다.

서울시는 “4일 열린 제13차 도시계획위원회에서 산호아파트 재건축 기본계획인 '원효아파트지구 개발기본계획 변경안'이 수정 가결됐다”고 5일 밝혔다.

용산구 원효로4가 118-16번지 일대 2만 7117.3㎡ 면적의 산호아파트는 기존 7개동 555가구 규모였다.

이번 도시정비사업에 따라 용적률 281.22%가 적용돼 임대주택 73가구를 포함한 전체 672가구 단지로 탈바꿈한다.

서울시는 임대주택 73가구 가운데 40가구를 기부채납 받아 공공임대로, 33가구는 재건축 소형임대로 공급한다.

도시계획위는 대상지가 한강에 연접하고 배후에 남산 조망이 되는 중요한 입지임을 감안해 특별건축구역 지정을 검토하도록 했다.

최종 건축계획은 향후 건축위원회 심의 등 관련 절차를 거쳐 확정된다.

center
재건축 사업계획을 승인받은 서울시 용산구 원효산호아파트의 위치도. 사진=서울시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