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에버랜드, 국내 IT 강소기업 상화·엔토소프트와 '레니의 마법학교' 오픈

공유
0


에버랜드, 국내 IT 강소기업 상화·엔토소프트와 '레니의 마법학교' 오픈

center
에버랜드가 엔토소프트, 상화와 함께 IT 어트랙션 '레니의 마법학교'를 선보였다. 사진=삼성물산
삼성물산 리조트부문(대표 정금용)이 운영하는 에버랜드가 국내 강소기업들과 함께 멀티미디어쇼와 슈팅 기능이 결합된 IT 어트랙션 '레니의 마법학교'를 5일 오픈했다.

에버랜드는 세계적 기술을 보유하고 있지만 테스트와 상용화, 기술 적용범위 확대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 강소기업들을 지원하고 연간 800만 명의 에버랜드 이용객들에게는 첨단 IT가 가미된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고자 다양한 협력을 추진해왔다.
레니의 마법학교는 위치추적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 '엔토소프트', IT 분야에서 국내외에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는 '상화'와 에버랜가 힘을 모아 완성한 어트랙션이다. 에버랜드 대표 캐릭터 '레니'가 다른 차원으로 이동해 마법학교의 친구들과 드래곤을 물리치는 스토리로 한 번에 40명씩 약 8분간 체험이 가능하다.

특히 게임 속 '포탈(차원을 이동할 수 있는 통로)'과 같은 멀티미디어쇼 지역을 통과하면 40명의 참가자들이 각자 가진 마법봉으로 가상의 드래곤을 동시에 쏴 함께 물리치는 슈팅 이벤트를 체험할 수 있다. 가족 단위 고객뿐만 아니라 한 학급 이상의 단체 체험도 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에버랜드 관계자는 "고객들이 테마파크에서 느낄 수 있는 비일상적 체험을 강화하고 차별화 한 경험 요소를 제공하기 위해 IT 기업들과 협업을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