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국투자증권, 영등포PB센터 A차장 “조국 일가 금고지기아니라 자산관리자”

공유
0


한국투자증권, 영등포PB센터 A차장 “조국 일가 금고지기아니라 자산관리자”

조 후보자 아내와 동양대 연구실서 컴퓨터 가지고 나와

center
한국투자증권이 조국 후보자관련 검찰의 압수수색으로 당황하고 있다. 사진=글로벌 이코노믹 DB
한국투자증권이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아내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증거인멸'의혹에 연루된 영등포PB센터 A차장에 대해 '자산관리자'라고 말했다.

6일 검찰에 따르면 조국 후보자의 아내 정경심 동양대 교수는 지난달 말 한국투자증권 A차장과 함께 경북 영주 동양대 자신의 연구실로 가서 컴퓨터를 가지고 나왔다.

이같은 정황을 단서로 검찰은 A차장이 자산관리자를 넘어 조 후보 가족 일가의 '금고지기' 역할을 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실제 검찰이 5일 조 후보자와 가족을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 한국투자증권을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조 후보자의 배우자인 정 교수의 사모펀드 투자 등 가족의 자금흐름 파악이 목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서울 영등포구 한국투자증권 영등포PB센터영등포PB센터에 수사인력을 보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내부문서 등 관련자료를 확보했다.

한국투자증권 관계자는 “A차장은 계좌관리 등을 담당하는 자산관리자일뿐이다"며 "개인적인 일로 회사에서 파악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며 검찰의 결과가 나올 때까지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조 후보자 측은 “압수수색을 예상하지 못한 상태에서 컴퓨터를 사용하기 위해 갖고 나왔다가 나중에 검찰에 임의 제출했다"고 밝혔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