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유승준, 여자 아나운서에 불쾌 "처벌이나 사과 꼭 받겠다"

공유
0


유승준, 여자 아나운서에 불쾌 "처벌이나 사과 꼭 받겠다"

center


가수 유승준(43)이 8일 CBS 서연미(31) 아나운서의 발언에 공개적으로 불쾌감을 드러내며 법적 대응까지 시사했다.

유승준은 "사실이 아닌 것을 사실인 것처럼 말하는 것을 거짓 증언이라고 한다. 유언비어와 거짓 루머 때문에 어떤 사람은 삶을 포기하기도 한다"고 인스타그램에 밝혔다.

유승준은 이날 함께 게재한 CBS 유튜브 방송 '댓꿀쇼 플러스'에서 서 아나운서의 발언 내용을 문제 삼았다.
서 아나운서는 지난 7월 유튜브에 올라온 이 방송에서 자신이 한때 유승준의 팬이었다며 그가 과거 해병대에 자원입대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했다.

유승준이 한국에서 활동하는 것이, 세금을 내는데 유리할 것이라고도 말했다.

유승준은 이 내용은 과장이자 허위라며 "거짓을 사실인 것처럼 아무생각 없이 퍼트리는 사람은 살인자가 되는 건가"라면서 "직접은 아니더라도 책임이 없다고는 말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나보다 어려도 한참 어린 거 같은데, 저 보고 '얘'라고 하시더라. 용감하신 건지 아니면 멍청하신 건지, 그때 똑같은 망언 다시 한 번 제 면상 앞에서 하실 수 있기를 기대하겠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처벌 아니면 사과 둘 중에 하나는 꼭 받아야 되겠다"고 밝혔다.

유승준은 자진 입대할 것이라고 여러 차례 공언하고도 2002년 입대를 앞두고 돌연 한국 국적을 포기, 많은 팬이 등을 돌렸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