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농구 월드컵 최종전, 승리에도 고개 숙인 박찬희 "세계 선수들과 실력차 느껴"

공유
0


농구 월드컵 최종전, 승리에도 고개 숙인 박찬희 "세계 선수들과 실력차 느껴"

center
한국농구 대표팀 가드 박찬희(전자랜드). 사진=뉴시스
국제농구연맹(FIBA) 농구월드컵 1승을 거두는데 기여한 한국농구 대표팀 가드 박찬희(전자랜드)는 승리에도 고개를 숙였다.

한국은 8일 중국 광저우체육관에서 열린 2019 FIBA 농구 월드컵 17∼32위 순위결정전 2차전에서 코트디부아르를 80-71로 꺾고 승리했다.

박찬희는 선발 포인트가드로 출전해 14점 6어시스트를 올리며 한국의 승리를 이끌었다.

평소 슈팅을 약점으로 지적받던 그는 코트디부아르전에서 10개의 야투를 던져 7개를 집어 넣어 성공적인 슈팅을 선보였다.
한국은 25년 만의 농구 월드컵에서 승리했다. 1994년 캐나다 대회에서 이집트를 꺾은 이후 월드컵에서 치욕의 14연패 기록을 끊었다.

박찬희는 '나이지리아와 코트디부아르의 순위결정전을 보면서 절대 쉽지 않을 것이라는 생각을 했다'며 '상대가 높이와 스피드가 모두 좋은 만큼 수비에 더 주력했는데 이 작전이 잘 먹혔다'고 말했다.

그는 25년 만의 승리라는 업적을 기뻐하면서도 순위결정전이 아니라 조별리그에서 이겼으면 더 좋았을 것이라며 아쉬움을 전했다.

대회를 마친 소감에 대해 그는 '이번 대회에서 세계적인 강호들을 상대하며 우리 농구가 많이 뒤떨어져 있다는 것을 실감했다'면서 '기술이 좋은 선수들의 경기를 보며 많이 배웠다"고 말했다.

이어 농구 발전을 위해 모두 힘을 합해야 하며 유소년 농구에 선진적인 교육의 도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오은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estar@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