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조국 펀드' 형태 PEF 636개, 출자약정 80조

공유
0


'조국 펀드' 형태 PEF 636개, 출자약정 80조

center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가족이 투자한 이른바 '조국 펀드'와 같은 경영참여형 사모펀드(PEF)가 636개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6월말 현재 PEF 수는 지난해 말의 583개보다 53개 늘어난 636개, 출자약정금액은 80조9000억 원으로 지난해 말보다 6조4000억 원 증가했다.

PEF 수는 2015년 말 316개에서 2016년 말 383개, 2017년 말 444개 등으로 늘다가 2018년 말에는 583개로 급증했다.

출자약정은 2009년 말 20조 원 수준에서 2015년 말 58조5000억 원, 2016년 말 62조2000억 원, 2017년 말 62조6000억 원, 지난해 말 74조5000억 원으로 늘었다.
출자약정은 투자자가 PEF에 출자하기로 재산운용 담당회사인 업무집행사원(GP)에 약속한 금액이다.

투자자가 PEF에 실제 출자한 이행액과 차이는 있을 수 있다.

실제로 지난해 말 현재 출자약정은 74조5000억 원이었지만 이행은 55조7000억 원으로 나타났다.

출자약정 규모가 가장 큰 PEF는 한국산업은행이 운용하는 '케이디비밸류제육호'로 2조7500억 원에 달하고, 가장 작은 PEF는 키스톤프라이빗에쿼티가 운용하는 '키스톤기술금융제2호'로 5억 원이다.

조국 후보자 가족이 가입한 '블루코어밸류업1호'의 출자약정은 PEF 636개 중 553위 수준이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