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글로비스 차량운반선 '골든레이'호, 조지아주 브런즈윅 항에서 전복

공유
0


현대글로비스 차량운반선 '골든레이'호, 조지아주 브런즈윅 항에서 전복

현대글로비스 소속 대형 자동차 운반선(PCC) 글든레이(Gloden RAY)이 8일(이하 현지시각) 새벽 미국 남동부 조지아주 해안에서 전복했다. 사고 후 선박에 승선한 24명 가운데 20명이 사고 발생 10시간 만에 대피하거나 구조됐다. 구조된 인원은 한국민 6명, 필리핀인 13명, 미국 도선사 1명 등이다.

지캡틴 등 해운 매체 보도에 따르면, 골든레이호는 이날 세벽 브런즈윅 세인트 사이먼스 사운드에서 항행 능력을 상실하고 화재가 나면서 전복했다.
center
조지아주 브런즈윅항에서 전복된 골든레이호, 사진=미국해안경비대


마샬제도 선적 골든레이호는 이날 새벽 오전 1시 40분께 조지아주 브런즈윅 항의 내항에서 외항으로 현지 도선사에 의해 운항하던 중 선체가 옆으로 기울었다. 당시 골든레이호에는 파일럿 1명과 선원 23명 등 24명이 타고 있었다.

골든레이호의 목적지는 볼티모어였다.

미 해안경비대(USCG)는 새벽 2시께 사고소식을 전달받고 다른 기관들과 함께 현장에 출동해 선원들을 선박에서 대피시켰다. 해안경비대 등은 20명을 안전하게 대피시켰다. 나머지 4명에 대해서는 미 해안경비대를 중심으로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들 4명은 모두 한국민으로, 선박 기관실에 있는 것으로 당국은 보고 있다.

브런즈윅은 미국에서 두 번째로 번잡한 롤온롤프 항구로 신차 수입항 중 하나다. 브런즈윅 항은 조지아항만청이 관할하는 3개의 심해 터미널로 구성돼 있다.


박희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cklondon@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