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글로비스 주가, 자동차 운반선 좌초사고에 된서리…”재무손실 가능성 낮다”

공유
1


현대글로비스 주가, 자동차 운반선 좌초사고에 된서리…”재무손실 가능성 낮다”

center
현대글로비스 주가가 9일 오전 9시 39분 현재 자동차 운반선 좌초사고에 약세를 나타내고 있다. 자료=하이투자증권, 현대글로비스 PER 추이
현대글로비스 주가가 약세를 나타내고 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현대글로비스는 9일 오전 9시 15분 현재 전거래일 대비 2.27% 하락한 15만1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하루만에 하락세다

현대글로비스 자동차 운반선 (PCC) 좌초 사고가 이날 주가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현대글로비스 소속 차량 운반선 골든레이호(GoldenRay)는 8일(현지시간) 미국 조지아주 앞바다에서 선체가 한쪽으로 기우는 전도사고를 일으켜 좌초했다.
골든레이호는 지난 2017년 건조된 자동차전용 운반선으로 전장 199,9m, 전폭 35.4m 크기로 차량 7400여대를 수송할 수 있다.

현재 24명의 승선자 중 미국인 도선사 1명과 선원 19명, 총 20명을 구출했으며, 나머지 승선자 4명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자동차운반선 좌초사고에 따른 재무손실 가능성은 낮다는 게 증권사의 분석이다.

강성진 KB증권 연구원은 “통상 해운사가 운영하는 선박은 선체와 선적화물에 대한 보험이 가입돼 선박사고 발생시 해운사에 재무손실이 발생하지 않는다”며 “단 선박운영공백에 따른 선박스케쥴 조정 등으로 일시매출 손실이 발생할 수는 있으나 이는 대체선박 확보상황 등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고 말했다.

사고가 아니라 실적개선에 초점을 맞춰야 목소리도 나온다.

하준영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물류사업부문의 경우 원달러 환율 상승의 수혜가 예상되고, 완성차 해상운송사업부문의 경우 비계열화주 물량 수주로 전년 대비 외형 성장과 수익성 개선이 동시에 이뤄질 것으로 추정한다”며 “3분기에 사상최대 영업이익을 기록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하연구원은 “글로벌 경기의 불확실성이 높아진 가운데 사상최대 실적이 예상되는 현대글로비스에 대해 매수전략을 추천한다”며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20만 원을 제시하기도 했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