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아프리카, 중국발 '채무의 덫' 초래는 거짓…미국과 서구 동맹국이 조작

공유
2


[글로벌-Biz 24] 아프리카, 중국발 '채무의 덫' 초래는 거짓…미국과 서구 동맹국이 조작

center
"중국이 아프리카 신흥 국가를 채무 위기에 몰아넣고 있다"는 서구 언론의 주장에 대해 아프리카 현지 언론이 직접 반론을 제기했다. 자료=글로벌이코노믹
"중국이 아프리카 신흥 국가를 채무 위기에 몰아넣고 있다"는 서구 언론들이 퍼뜨린 주장에 대해 아프리카 국가에서 직접 반론을 제기했다. 오히려 미국을 주축으로 한 동맹국들이 아프리카에 대한 중국의 투자를 막기 위한 졸렬한 계략이라는 지적이다.

서구 언론들은 몇 년 전부터 미국과 유럽 주요국들의 정부를 대변해, 중국이 '일대일로' 전략을 앞세워 '채무의 덫'을 무기로 외교를 전개하고 있으며, 의도적으로 지속 불가능한 채무 관계를 조성해 파트너 국가를 곤경에 빠뜨리고 있다는 비판을 일삼았다.

그러나 "채무의 덫이나 외교에 관한 신빙성이 높은 증거는 하나도 없다"고 최근 가파른 경제 성장을 지속하고 있는 가나(Ghana)의 뉴스 사이트 '뉴가나(New Ghana)'가 보도했다. 사설에서는 "최신 연구에서 중국이 아프리카의 채무 위기를 재촉하는 요소는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며 '채무의 덫' 외교가 서방 국가. 특히 미국에서 목소리가 큰 것은 "중국이 세계 강국으로 부상하는 것을 우려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아프리카 대륙의 대외 채무 전체를 비교해 보면 중국으로부터의 채무는 그다지 주목할 가치가 없다고 밝혔다. 특히 중국은 2000년부터 2016년까지 아프리카에 1150억 달러(약 113조1815억 원)의 대출을 제공하고 있는데, 이는 중저 소득 국가가 짊어진 6조9000억 달러(약 7990조8900억 원)의 대외 채무에 비하면 불과 60분의 1(약 1.67%)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또한, 현재부터 2050년까지 전 세계 인구는 26억 명가량 증가할 것이며, 그중 58%가 아프리카 인구로 예상되고 있지만, 아프리카는 스스로 이 수치에 가까운 고용 규모를 결코 창출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아프리카의 인프라는 세계의 다른 어떤 지역보다 뒤처져 있기 때문인데, 바로 이러한 상황을 자행한 것이 미국을 주축으로 한 선진국들이라고 밝혔다.

이 때문에, 일반적으로 후진국과 개발도상국들의 성장력이 안정적인 경제 수준에 도달하는 순간까지 급가속 되는 원칙에 반해, 아프리카의 산업은 갈수록 성장력이 둔해져 왔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서는 세계 제조업에서 차지하는 아프리카의 점유율이 1970년 약 3%에서 2013년 2% 미만으로 떨어졌다는 통계를 증거로 들었다.

따라서 현재 진행되고 있는 "중국으로부터의 투자는 아프리카 국가들에게는 생명줄"이라 할 수 있으며, "절실하게 요구되고 있는 인프라 정비의 자금을 모으기 위한 가장 중요한 선택사항 중 하나"라고 말했다. 이어 "아프리카를 포함해 기타 뒤처진 여러 국가와 지역의 무역과 투자, 인프라, 지원 등 다양한 측면에서 중국만큼 넓고 깊게 참여하고 있는 국가는 따로 없다"는 것이 뉴 가나가 아프리카 전역을 탐구하여 얻은 결론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중국은 아프리카에서 진행되는 3000건 이상의 전략적 인프라 프로젝트에 자금을 제공하고 있으며, 아프리카 각국 정부와 기업에 수백억 달러의 상업 대출을 제공하고 있다. 그리고 중국의 과잉 산업 생산 능력은 속속 아프리카로 이전되고 있으며, 중국에서 성공한 '경제특구' 모델은 아프리카 대륙의 롤모델이 되어 신흥 국가의 제조업에 활기와 이익을 불어넣고 있다.


김길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