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해운업계 '이중고'...저유황유 가격 상승에 혼합유 문제로 '발만 동동'

공유
0


해운업계 '이중고'...저유황유 가격 상승에 혼합유 문제로 '발만 동동'

center
저유황유 생산이 가능한 SK이노베이션 울산 정유공장 전경. 사진=뉴시스
해운업계가 저유황유와 혼합유 문제로 이중고를 겪고 있다.

2020년 1월 1일부터 시행되는 국제해사기구(IMO)의 황산화물 배출 규제를 앞두고 해운 선사들이 저유황유 확보를 서두르고 있는 가운데 저유황유 가격이 치솟고 있다.

설상가상으로 환경규제준수를 위한 다른 대안인 혼합유 사용도 선박 엔진에 문제를 일으킨다는 우려가 제기되면서 주저하는 분위기이기 때문이다.

◇IMO 규제 '해결사'로 등장한 저유황유 가격 '껑충'

IMO 규제가 시행되면 전 세계 모든 해역에서 운항하는 선박은 연료유에 포함된 황산화물 함유량을 현재 3.5%에서 0.5% 이하로 낮춰야 한다.

이에 따라 현대상선 등 선사들은 규제에 맞서 저유황유나 액화천연가스(LNG)를 연료로 쓰거나 스크러버(오염물질 저감장치)를 설치해야 한다.

규제 해법 가운데 하나인 스크러버는 모든 선박에 설치하기가 쉽지 않는 문제를 안고 있다. 10년 이상 된 노후 선박이나 소형선박은 스크러버를 설치한 후 설치비용(약 50~70억 원) 이상의 매출을 기록하기 쉽지 않기 때문이다.

글로벌정보업체 IHS 마킷 소속 이대진 수석도 지난 5월 “2020년 1월 기준으로 스크러버를 장착할 수 있는 선박은 전 세계 선박의 10%에 불과하며 90% 이상 선박은 저유황유를 사용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나 저유황유도 처한 상황이 녹록치 않다. 저유황유 가격이 가파란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기 때문이다.

프랑스 해운시황업체 알파라이너에 따르면 저유황유는 지난 7월 고유황유보다 100달러 비싸게 거래됐으며 8월에는 200달러 이상 비싼 톤당 600 달러를 나타냈다.

◇혼합유, 선박 엔진 고장 등 문제점 드러나

스크러버와 저유황유에 대한 문제점이 드러나면서 업계는 혼합유로 눈을 돌리고 있다.

혼합유는 현재 선박 연료로 사용되는 고유황유와 황함량이 0.5% 미만인 VLSFO(저유황유의 일종)를 섞어 만든 연료다.

하지만 혼합유가 선박 엔진에 치명적이라는 보도가 잇따라 나오면서 선박업체들이 전전긍긍하고 있다.

혼합유는 선박 내에서 불순물(슬러지) 등을 만드는데 이 불순물이 엔진 작동을 방해하고 있다는 얘기다.

이를 뒷받침하듯 지난해 미국 텍사스주(州) 휴스턴에서 벙커링(급유)을 실시한 선박 가운데 200척 이상이 발전기의 연료 분사 펌프 고장 등 엔진에 문제가 발생했다. 이에 대해 이들 선박이 혼합유를 사용해 엔진 작동이 멈추는 등 문제점을 드러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선박용 연료 제조방법이 다양하고 혼합유 제조때 다양한 유종을 섞어 황함유량 0.5% 이하를 만들다 보니 지금까지 해운업계가 경험해 보지 못한 엔진 결함이 발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스크러버 설치에 따른 매출 증가가 어려운 상황에서 혼합유 사용이 엔진에 지장을 줘 선사 입장에서는 고민이 커질 수 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