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G화학-SK이노 배터리놓고 '강대강' …'국익이 우선'

공유
0


LG화학-SK이노 배터리놓고 '강대강' …'국익이 우선'

SK "소송장 접수" vs LG "적반하장"…풀릴 기미 없는 갈등 실마리

center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이 전기자동차 배터리 핵심 기술 탈취 논란을 둘러싸고 벌이는 '진흙탕 싸움'이 해결의 실마리를 찾지 못하고 있다. 사진은 여의도 LG트윈타워(왼쪽)와 SK서린사옥. 사진=글로벌이코노믹DB
전기자동차 배터리 핵심 기술 탈취 논란을 둘러싼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SK이노) 간 진흙탕 싸움이 갈수록 점입가경이다.

LG화학이 지난 4월 미국에서 SK이노를 상대로 제기한 영업비밀침해 소송으로 촉발된 두 회사간 기싸움이 5개월째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맞서 SK이노가 LG화학을 상대로 소송장을 제출하는 등 양 측간 팽팽한 기싸움 구도가 좀처럼 해결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갈 때까지 가 보자!’…강대강 맞서는 LG화학-SK이노

10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SK이노가 LG화학을 상대로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에 제출한 소장이 지난 3일 접수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SK이노는 지난달 30일 “LG화학과 LG전자 측이 전기차용 배터리 등 2차전지 사업 특허를 침해했다”라며 “두 회사를 ITC와 미국 연방법원에 제소하기로 하고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SK이노베이션은 소장에서 LG화학이 미국GM과 독일 아우디, 영국 재규어 전기차에 납품한 배터리에서 자사 특허 2개를 침해해 금지명령 구제 조치와 손해배상 등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SK이노 측 주장이 ITC에서 받아들여지면 LG화학은 SK이노가 제기한 배터리 생산과 판매를 멈춰야 한다. 또한 이미 판매한 배터리는 SK이노 측에 로열티를 지급해야 한다.
LG화학도 SK이노에 크게 반발하고 있다. LG화학은 ‘경쟁사의 느닷없는 소송제기가 양 측 논란의 핵심인 기술탈취 혐의를 흐리기 위한 적반하장’이라고 강조한다.

LG화학은 SK이노가 제출한 소장이 접수된 것으로 알려진 3일 입장문을 내고 “경쟁사(SK이노)가 스스로 잘못이 없다고 판단한다면 본질을 호도하는 여론전을 그만두고 소송에 성실히 임해 시시비비를 명확하게 가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LG화학은 지난 4월 'SK이노가 자사가 개발 중인 폴크스바겐 배터리 플랫폼 기술을 탈취하고 LG화학에서 근무했던 전지사업본부 연구개발 핵심인력 등을 빼갔다'며 미국 국제무역위원회(USITC)와 델라웨어주(州) 연방법원에 SK이노를 제소한 바 있다.

◇“진흙탕 싸움으로 공멸 우려…자존심보다 국익 우선하는 해법 절실”

전기차 배터리 시장은 ‘제2의 반도체’로 불릴 만큼 장래가 유망한 '미래 먹거리' 중 하나다. 시장조사기관 SNE리서치에 따르면 지난해 450만대를 기록한 글로벌 전기차 시장은 내년에 850만대로 두 배 가까이 늘어날 전망이다. 특히 오는 2040년에는 글로벌 신차 판매량의 55%, 전체 자동차의 33%가 전기차로 채워진다.

그러나 미래 핵심 시장을 놓고 양사가 소모적인 치킨게임을 지속하면 자칫 해외 업체들에 관련 시장 주도권을 모두 내줄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이를 보여주듯 독일 완성차업체 폭스바겐은 LG화학과 SK이노 간 갈등이 장기 국면에 빠지자 최근 중국 쪽으로 배터리 공급사를 다변화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LG화학과 SK이노 모두 재판에서 끝장을 보길 원하면 재판 결과에 따라 한 쪽은 미국 내 공장 가동을 중단해야 하는 등 치명상을 입게 된다.

현재 LG화학과 SK이노는 각각 미국 미시간주와 조지아주에서 배터리 공장을 가동 중이다.

이 밖에도 LG화학과 SK이노 측에 배터리 부품을 납품하는 국내 중소 부품사들의 납품 불안이 가중되는 것도 큰 악재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한·일 간 무역 갈등 등으로 그 어느 때보다 국내 업체 간 단결력이 중요해진 시점에 LG와 SK의 그칠 줄 모르는 감정싸움이 오히려 업계를 ‘적군과 아군’으로 양분하고 있다”라며 “두 기업 모두 자존심보다 국익을 우선하는 현명한 행보를 보이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오만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