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구 부품·장비 기업 절반 정도가 대기업과 협력

공유
0


대구 부품·장비 기업 절반 정도가 대기업과 협력

center
대구상공회의소 로고, 건물 이미지. 사진=대구상공회의소 홈페이지
대구 소재·부품·장비 기업들의 절반 정도가 대기업과 거래를 하고 있어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협력이 아직 미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대구상공회의소에 따르면 일본 수출제한 조치가 내려진 가운데 소재·부품·장비 분야 기업 250곳을 조사한 결과 112 업체(44.8%)가 대기업과 거래한 적이 있고 나머지 138곳(55.2%)은 거래실적이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대기업과 거래가 없는 138곳 가운데 거래를 시도해 본 업체는 31곳(22.5%)에 이른다.

거래를 시도하지 않은 107개 업체는 안정된 판로 확보(23.1%), 최저가 입찰(17.9%), 일방적 거래취소·변경 리스크(11.9%), 과도한 품질수준 요구(11.2%), 판로 다변화 저해(10.4%) 등을 이유(복수응답)로 들었다.

거래가 성사되지 못했거나 중단된 이유(복수응답)로는 영업력 부족(34.5%), 최저가 입찰·단가인하에 따른 채산성 악화(24.1%), 과도한 품질수준 요구(20.7%), 일방적 거래취소(13.8%), 중소기업 제품에 부정적 인식(6.9%) 등을 꼽았다.

대기업과 거래하는 부품 장비 업체들은 품질과 기술력(41.1%), 가격 경쟁력(20.3%), 브랜드 가치(11.5%), 신속한 납품(10.4%), 신제품 개발능력(8.9%) 등을 경쟁력으로 꼽았다.

거래 대기업은 현대차그룹(21.7%), LG(16.1%), 삼성(13.3%), 포스코(12.2%) 순이다.

다만 대기업과 협력하는 업체들도 대기업을 통한 매출비중이 20% 미만인 곳이 절반(49.1%)에 머물러 대기업 의존도가 높지 않다고 대구상공회의소는 설명했다.

대기업과 거래에서 주된 애로사항은 무리한 단가인하(31.8%), 과도한 품질수준 요구(24.5%), 불규칙한 발주(21.9%), 갑작스러운 납기단축(12.6%) 등이다.

대기업·중소기업 상생 지원정책(복수응답)으로는 중소기업 제품 우선구매 등 판로확보(27.4%), 기술개발·마케팅 역량 강화(22.8%), 공정거래 질서 강화(17.4%), 대기업·중소기업 간 공동프로젝트 지원(17.2%), 대기업 중심 경제구조 개선(12.3%) 등을 원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재하 대구상공회의소 회장은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지속적인 거래를 위해 정부가 제품 개발 단계에서부터 대기업·중소기업 공동프로젝트 등 상생 정책을 꾸준히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