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무디스, 한국 기업 신용등급, 12개월간 부정적 조정 많을 것

공유
0


무디스, 한국 기업 신용등급, 12개월간 부정적 조정 많을 것

center


국제 신용평가회사 무디스는 앞으로 12개월간 한국 기업의 신용등급에 대한 부정적 조정이 긍정적 조정보다 많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무디스는 10일 "신용등급을 부여하는 27개 한국 비금융 기업의 올해 상반기 영업실적이 대부분 신용도에 부정적"이라며 "19개사가 신용도에 부정적이며 5개사는 긍정적, 3개사는 중립적으로 나타났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상반기에 전반적인 산업 업황이 약화했다"며 "메모리 반도체, 정유 및 석유화학 산업은 수요가 부진한 가운데 업황 둔화가 가장 두드러졌다"고 밝혔다.

또 "신용등급 부여 대상인 24개 한국 비금융 민간기업 중 13개사는 등급 전망이 '부정적'이거나 하향조정 검토 중이며 전망이 '긍정적'인 기업은 없다"고 전했다.

무디스는 "무역갈등과 글로벌 성장 둔화로 인한 업황 약화, 일부 기업의 대규모 투자 계획 등을 고려하면 향후 12개월간 한국 기업 신용도는 추가로 약화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