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2022년 문재인 대통령 기록관 개관

공유
0


2022년 문재인 대통령 기록관 개관

center
정부는 현재 세종시에 있는 대통령기록관 외에 대통령별 기록관을 따로 설립하기로 했다.

행정안전부 10일 국가기록원은 퇴임한 대통령 관련 기록물을 보관하는 개별 대통령기록관을 설립하기로 했다.

문재인 대통령 기록관이 첫 사례로, 172억 원을 들여 3천㎡ 규모로 지어지며, 퇴임에 맞춰 2022년 5월 개관을 목표하고 있다.

내년 예산안에 부지매입 비용 등 32억 원을 편성, 부산을 비롯해 문 대통령 사저가 있는 경남 양산에서 가까운 곳을 대상으로 부지를 물색하기로 했다.

문재인 대통령 기록관에는 지정·비밀·일반 기록물 등 문서 자료가 주로 보관된다.
운영은 국가기록원이 맡으며 전문적인 보존·복원처리가 필요한 기록물은 현재처럼 세종시에 있는 통합 대통령기록관에서 관리된다.

개별 대통령기록관은 2007년 제정된 '대통령기록물관리법'에 설립 근거가 마련돼있었다.

하지만 그동안에는 추진되지 않았다가 문재인 대통령 기록관을 처음으로 만들게 됐다.

대통령 재임 기간에 나오는 기록물이 점점 늘어나는 데다 현재 세종시에 있는 통합 대통령기록관의 서고 사용률이 83.7%에 달해 보존시설 확충이 불가피하다는 것이다.

국가기록원 관계자는 "현재 통합 대통령기록관의 추가 수용 능력은 대통령 한두 명 분량 정도에 불과해 사실상 포화상태"라고 말했다.

하지만 현재 대통령기록관이 문을 연 지 몇 년 되지 않은 상황에서 국가 예산을 들여 개별 대통령 기록관을 설립하는 것이 적정한지를 두고 논란이 일 가능성도 있다.

대통령기록관은 2007년 성남 나라기록관에 처음 문을 열었고 2015년 세종시에 신청사를 준공해 이듬해 개관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