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교육부, '2019 인문사회연구소 지원 사업' 74개 연구소 선정

공유
0


교육부, '2019 인문사회연구소 지원 사업' 74개 연구소 선정

연구소당 최대 6년간 연 평균 2억씩 지원

center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지난 4월 5일 경기 수원 광교푸른숲도서관에서 인문사회 학술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현장간담회를 갖고 있다. 사진=뉴시스
경희대 한국고대사·고고학연구소와 서강대 동아연구소 등 74개 연구소가 올해 인문사회연구소 지원 사업에 선정돼 최대 6년 동안 연평균 2억 원씩 지원받는다.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은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2019년 인문사회연구소 지원 사업’ 신규 연구소 선정 결과를 발표했다.

교육부와 연구재단은 연구소 육성·운영계획과 연구과제 수행 및 인력양성 계획 등 평가를 통해 올해 총 74개의 연구소를 선정했다. 이들 연구소에는 연구소당 최대 6년(3+3년)간 연 평균 2억 원, 총 약 12억 원의 연구비가 지원된다.

이 사업은 지난 1980년부터 연구소의 특성화와 전문화를 통해 연구거점을 조성해 우수한 연구 성과를 창출하기 위해 추진됐다.

교육부는 지난 4월 '인문사회학술생태계 구축 방안'에 따라 기존 3개 사업으로 나뉘었던 인문사회연구소 사업을 1개로 통합·개편하고, 유형을 4개로 나눴다.

아시아 신북방·신남방정책 등 국가전략적 차원의 지역학 연구를 목적으로 한 '전략적지역연구형'은 경희대 한국고대사·고고학연구소와 서강대 동아연구소 등 4개 연구소의 과제를 선정해 10억 원을 지원한다.

인문사회 기초학문 분야·해외학술서 번역과 데이터베이스(DB)화를 목적으로 한 '순수학문연구형'은 총 89억 원 규모로, 영남대 민족문화연구소와 고려대 한자한문연구소, 사단법인 정암학당 등 35개 연구소가 선정됐다.

'문제해결형'은 지난 4월 발표된 '인문사회 학술생태계 활성화 방안'의 후속조치로 국가·사회가 직면한 문제에 대한 인문사회적 해결 방안을 제시하는 연구소를 육성하는 유형이다. 올해는 건국대 이주·사회통합연구소와 선문대 글로벌지속가능경제발전경제연구소 등 15개 연구소 연구과제에 38억원을 지원한다.

올해 신설된 '교육연계형'은 국고를 투입하는 대학혁신 지원 방안에 따라 대학이 자율적으로 대학 교육을 혁신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초중등교육 관련 교육과정과 교재 개발 등을 목적으로 했다. 중앙대 다문화콘텐츠연구원과 서울대 인문학연구원 등 20개 과제를 수행할 연구소는 올해 10억 원을 지원 받는다.

인문사회연구소는 박사급 학문후속세대들이 전임 연구일자리를 찾기 전까지 안정적인 연구활동을 할 수 있는 공간 역할도 담당하고 있다. 올해의 경우 74개 연구소에서 연구소당 2명 이상, 총 150여명의 박사급 연구인력이 채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교육부 관계자는 "올해 지원 대상을 기존 대학부설연구소에서 국내 일반 연구기관까지 확대했다"며 "인문사회연구소들이 사회의 복잡·다양한 문제에 대해 거시적이고 긴 호흡으로 연구하여 깊이 있는 통찰을제시해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