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타타대우, 사후 서비스 강화…대형트럭 신차 고객限

공유
0


타타대우, 사후 서비스 강화…대형트럭 신차 고객限

신규 고객에 주행거리 따라 4회 무상 점검서비스 제공

타타대우상용차 사후 서비스를 강화하고 고객 몰이에 나섰다.

타타대우상용차(사장 김방신)는 자사의 대형트럭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주기적으로 무상 점검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10일 밝혔다.

center
타타대우상용차가 자사의 대형트럭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주기적으로 무상 점검 서비스를 제공한다. 타타대우의 프리마 대형카고. 사진=타타대우상용차
이에 따라 이달부터 내년 8월까지 타타대우의 대형카고와 덤프, 믹서, 트랙터 등을 구매한 고객은 출고 후 누적 주행거리 5000㎞, 3만㎞, 6만㎞, 9만㎞ 등에 무상 점검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무상 점검은 타타대우상용차의 전국 서비스 네트워크를 통해 가능하며, 고객은 엔진과 각종 전기장치, 차량 하부, 오일류 등 일반점검과 적재함과 각종 브라켓 부위의 볼트 조임 상태 등을 점검 받는다.

타타대우는 매 점검마다 차량 관리 교육을 함께 진행하며,고객의 안전 운행을 위한 최적의 차량 상태를 유지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김방신 사장은 “대형트럭 고객에게 제공하는 이번 점검서비스는 차량 운행거리에 따른 주기적인 무상 점검으로 차량 유지 보수에 대한 고객의 부담을 크게 줄여 줄 것”이라며 “앞으로도 고객이 안심하고 운행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타타대우는 자사의 중형카고 고객과 대형 25톤 카고 고객에게 2년 무상유지보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정수남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erec@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