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김래원x공효진, 실제로 1살 연상 연하 현실 연인 케미…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10월 2일 개봉

공유
0


김래원x공효진, 실제로 1살 연상 연하 현실 연인 케미…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10월 2일 개봉

center
배우 김래원(38)과 공효진(39) 주연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가 10월2일 개봉한다. 사진=스틸 컷
배우 김래원(38)과 공효진(39) 주연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가 10월2일 개봉한다.

실제로 1살 연상 연하인 김래원과 공효진은 이제 막 이별한 남녀의 솔직하고 거침없는 현실 로맨스 극 '가장 보통의 연애'에서 싱크로율 높은 케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김래원은 전 여친에게 상처받은 '재훈', 공효진은 예전 남자친구에게 뒤통수 맞은 '선영'을 연기한다.
영화 '구경'(2009) '술술'(2010) 등을 연출한 김한결 감독이 지휘했다.

남친과 뒤끝 있는 이별 중인 ‘선영’(공효진)은 새로운 회사로 출근한 첫날, 할 말 못 할 말 쏟아내며 남친과 헤어지던 현장에서 하필이면 같은 직장의 ‘재훈’을 마주친 후의 이야기를 담았다.

연애를 해본 이들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만한 이야기와 현실적인 캐릭터, 생생한 대사로 관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그밖에 강기영(병철 역), 정웅인(관수 역), 장소연(미영 역), 주민경, 박근록 등이 호흡을 맞춘다.


김성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de.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