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추석 명절, 가족·택배 사칭 보이스피싱 주의보

공유
0


추석 명절, 가족·택배 사칭 보이스피싱 주의보

center
보이스피싱 핵심 요령 광고 포스터. 사진=금융위원회
금융당국이 추석 연휴를 앞두고 택배나 소액 결제를 사칭하는 등의 보이스피싱(전화 사기)에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10일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명절 인사와 가족 모임을 위장한 보이스피싱 수법이 증가하고 있어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추석 연휴에는 택배 조회나 모바일 상품권·승차권·공연 예매권 결제·증정을 위장한 스미싱(문자를 이용한 피싱) 문자가 다수 발송돼 주의해야 한다.
또 ‘070’으로 시작하는 광고성 번호가 아닌 일반 지역 번호, 휴대전화 번호, 공공기관 전화번호 등도 보이스피싱에 이용되고 있어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금융당국은 보이스피싱 예방 십계명과 핵심 대응 요령을 대중 교통수단이나 지방자치단체 등을 통해 배포할 예정이다.

금융당국에 따르면 대출 처리 비용 등을 이유로 선입금을 요구하거나 검찰·경찰·금감원을 사칭해 안전계좌로 이체를 요구하면 무조건 보이스피싱에 해당한다.

계좌나 인증서의 비밀번호 같은 개인정보 요구, 가족 납치·협박 등도 전형적인 보이스피싱 수법이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