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교육부, 추석 이후 교육 유관단체와 대입제도 개선 논의

공유
0


교육부, 추석 이후 교육 유관단체와 대입제도 개선 논의

문 대통령, "교육 분야의 개혁을 강력히 추진하겠다"

center
지난달 22일 문재인 대통령이 유은혜 부총리, 김상조 정책실장과 함께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국립대 총장단 초청 오찬에 참석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강력한 교육개혁을 다시 강조하자 교육부는 추석 이후 시·도교육감과 대학 등과 본격적으로 대입 개선 논의를 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9일 대국민 담화를 통해 "고교 서열화와 대학 입시의 공정성 등 기회의 공정을 해치는 제도부터 다시 한 번 살피고, 특히 교육분야의 개혁을 강력히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한상신 교육부 대변인은 10일 "추석연휴 이후인 내주 후반쯤 교육 유관단체와의 협의 방식 등 윤곽이 잡힐 것"이라고 밝혔다.

교육부가 협의할 단체로는 전국 17개 시·도 교육감협의체인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를 포함해 대학입학처장협의회, 한국대학교육협의회,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등이 거론됐다.
앞서 교육부는 전날 "그동안 교육신뢰회복을 위해 제도적 개선책을 마련해 왔고, 고교 서열화 해소와 대학입시의 공정성 강화 등을 통한 기회의 공정을 뒷받침 할 개혁안을 신속히 마련해 나가겠다"며 "이를 위한 교육 관련 단체와의 협의를 진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이날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본교섭위원회 시작 전 "대입제도 개편방안 등 교육 공정성을 높이는 논의와 관련해 교총, 교육감협의회 등 교육유관기관과 충분히 소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 단체·기관과 별도의 교육개혁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할 것인지, 개별 간담회 형식으로 의견을 수렴할 것인지 구체적인 방식은 정해지지 않았다.

교육부는 교육개혁 방안과 관련해 문 대통령이 언급한 '고교서열화 폐지'를 두고 자율형사립고(자사고)와 특수목적고 폐지 방식도 함께 논의할 예정이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조국 법무부 장관의 인사검증 과정에서 불거진 대입제도의 문제점들을 점검하고 대책을 마련하는 당내 특별위원회 설치를 검토하고 있다.

당정청은 오는 18일 예정된 정례협의에서도 문 대통령이 언급한 대입제도·고교서열화 등 교육개혁 방안을 논의한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