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 조선대·인포메디텍과 치매 해결 AI 개발한다 ​

공유
0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 조선대·인포메디텍과 치매 해결 AI 개발한다 ​

center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NBP)이 조선대학교·인포메디텍과 치매 해결 AI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왼쪽부터 임태건 NBP 상무, 이상훈 인포메디텍 대표, 이건호 조선대 치매국책연구단장 교수. 사진=네이버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이 유관기업과 함께 치매 해결 인공지능(AI)개발에 나선다.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대표 박원기, 이하 NBP)은 9일 판교 사옥에서 조선대학교 치매국책연구단(단장 이건호), ㈜인포메디텍(대표 이상훈)과 함께 치매 해결 AI 개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이 날 협약에 따라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을 제공하는 NBP는 국내 최대 치매 코호트를 보유한 조선대학교 치매국책연구단과 치매 예측 및 진단 기술을 기술화,제품화하게 된다. 또 솔루션을 제시하는 인포메디텍과는 클라우드 기반의 인공지능 치매 관리 사업을 수행하게 된다.

국가 치매 관리는 조선대학교 국책연구단의 핵심 과제로, 연구단은 지난해 세계 최초로 한국인 표준 뇌 지도 작성 및 뇌 영상 분석 알고리즘을 적용한 치매 예측 의료기기 ‘뉴로아이’를 개발해 식품의약처(KFDA)의 승인을 받고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가 선정한 ‘올해의 10대 과학기술뉴스’에 뽑히는 성과를 이루었다. 또 연구단은 최근 동아시아인이 서양인보다 치매 유전자를 더 많이 가지고 있다는 연구 결과를 국제 학술지에 발표해 세간의 관심을 모으기도 했다.
각 기업과 기관은 이 협약을 계기로 ‘경도인지장애 진단기기 등 의료제품 개발 및 실증 플랫폼 구축’ 개발 과제 수행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약속했다. 협약을 통해 치매 정밀 예측 및 조기 진단 플랫폼을 구축하고 국가 치매 관리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과업 세부 방안으로는 ▲의료 다차원 정보 서비스를 위한 클라우드 환경 제공 ▲인공지능 기반 치매 정밀 예측 및 조기진단 데이터 분석/학습 기술 ▲ 치매 유발 경도인지장애 선별·판별 인공지능 알고리즘 개발 ▲ 경도인지장애 진단 지원 정밀 의료 인공지능 기술 개발 등을 선정해 각 주제 별로 서로 협조해 나가기로 했다.

임태건 NBP 상무는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사로는 최초로 의료정보보호시스템 인증을 받아 클라우드 기반의 의료산업 활성화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 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의 다양한 서비스를 통해 의료, 바이오 사업 분야에서 필요한 의료 데이터를 안전하게 제공할 수 있도록 조력하겠다”며 의료 클라우드 혁신에 대한 자신감을 보였다.

​국가 사업을 맡은 이건호 조선대 치매국책연구단장은 협약식에서 “오늘이 AI의 도입을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인 의료, 바이오 산업을 선도할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이상훈 인포메디텍 대표도 “AI를 적용한 치매 조기진단기기인 ‘뉴로아이 2.0’의 글로벌 상용화를 위해 NBP와의 협력을 지속할 것”이라며 협약에 대한 굳은 의지를 밝혔다.

​한편,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은 네이버와 계열사를 대상으로 글로벌 IT 서비스를 제공하는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NBP)의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이다. 다양한 서비스 운영을 통해 축적된 경험과 기술을 바탕으로 민간, 공공, 금융, 의료기관 등 현재 폭넓은 분야의 고객 사례를 확보하고 있다.

특히,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은 지난해 9월 클라우드 사업자 최초로 ISO/IEC 27799(개인의료정보보호 국제표준) 인증을 받아 정밀의료병원정보시스템(P-HIS), 인공지능 기반 정밀의료 솔루션 사업(닥터 앤서), 의료관광 클라우드 플랫폼 구축 등의 다양한 클라우드 기반 프로젝트를 진행해 오고 있다. 최근 NHN의 클라우드 서비스도 이 인증을 획득하는 등 헬스케어사업에 국내 클라우드 사업자들이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재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k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