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동걸 산은 회장, “수은과 합병 건의하겠다”

공유
0


이동걸 산은 회장, “수은과 합병 건의하겠다”

center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10일 정부에 수출입은행과 합병을 건의하겠닥 밝히면서 금융권에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합병을 거론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양 기관 간의 업무는 수년 전 명확이 구분지어진 일이기 때문이다.

이 회장은 10일 취임 2주년 기자간담회를 자리에서 “정책금융기관인 산은과 수출입은행의 합병을 건의하겠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정책금융기관 분산이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며 “정부에 건의해볼 생각”이라고 말했다. 다만 “합병은 정부와 협의된 사항은 아니며 개인적인 의견”이라고 했다.

산은과 수은의 합병에 대해 금융권은 의아하다는 반응이다. 산업은행과 정부는 물론 수출입은행도 전혀 협의된 사항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회장의 사견이라는 것이다.

금융권 관계자는 “정책금융기관의 업무를 놓고 오래전부터 이견이 있었지만 지난 2013년 산은과 수은의 업무를 명확히 구분지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동걸 회장이 어떤 의도로 이같은 발언을 했는지 의문이다”라고 말했다.

이 회장은 또 한국지엠(GM)의 노동조합 파업에 대해 유감스럽고 이해할 수 없는 일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 회장은 “평균 연봉 1억 원이 넘는 분들이 10몇%를 올려 달라고 하는 것 납득이 안 간다”며 부정적 입장을 피력했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