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애플 보급형 아이폰11 83만원...“스마트폰 가운데 가장 빠른 A13칩 탑재”

공유
0


애플 보급형 아이폰11 83만원...“스마트폰 가운데 가장 빠른 A13칩 탑재”

흰색·검은색·빨간색·녹색·노란색·보라색 6가지 옵션
게임 아케이드 즐길 수 있는 최강 GPU 기능 강조

center
애플이 10일(현지시각) 2019년 신제품 발표회에서 6가지 컬러의 보급형 아이폰11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애플
center
팀 쿡이 10일9현지시각) 쿠퍼티노 애플 본사 스티브잡스극장에서 열린 2019 애플 신제품 발표회장에서 아이폰을 세계에서 가장인기있는 제품이라고 소개하고 있다. 사진=애플 갈무리


center
필 실러 애플 부사장이 아이폰11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보급형임에도 가장 강력한 A13칩이 들어간다. 사진=애플

애플이 아이폰 XR(텐 아르) 후속작인 보급용 아이폰11을 699달러(약 83만원)에 내놓았다. 발표 전 예상대로 전작 아이폰XR과 같은 액정표시판(LCD)스크린을 사용했고 후면 카메라를 싱글(1)에서 듀얼(2)로 재설계했다.

애플은 10일(현지시각) 오전 10시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 애플 본사에 있는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열린 2019년 신제품 발표행사에서 아이폰11을 발표했다. 오는 13일부터 사전예약 주문을 받으며 20일 고객에게 배송된다.

아이폰11은 해상도 1792x828화소인 6.1인치 화면을 사용한다. 제품 라인 가운데 가장 큰 업데이트는 후면 카메라 배치 변화가 꼽힌다. 추가된 렌즈는 초광각렌즈로 120도의 시야각을 갖는다.

아이폰11 후면 카메라 센서는 1200만화소를 갖고 있다. 지난해 소개된 저조도 사진 개선용 픽셀을 사용하고 있다 을 위해 지난해 소개된 깊고나내작년에 소개된 깊고 큰 픽셀을 모두 갖추고 있으며, 컴퓨터 사진 기능을 통해 초상화 모드 사진을 제공할 수 있다. HDR 모드와 4K 비디오 녹화 기능도 제공된다.

이 버전의 새로운 기능은 카메라 앱에서 비디오를 빠르게 녹화하기 위한 모드인 퀵테이크(Quick Take)다. 또한 아이폰XR에서 피사체가 사람일 때만 작동했던 초상화모드(피사체를 강조하기 위해 주변을 뿌옇게 하는 모드)가 이제는 애완동물에게도 적용된다.

전면의 트루뎁스 카메라는 1200만 화소로 업그레이드됐지만 여전히 이전과 동일한 페이스 ID 인증, 초상화 조명 효과, 보케(피사체 주변을 흐리는 효과)와 심도 제어, 스마트 HDR, 4K 녹화, 애니모지와 미모지 기능을 지원한다. 아이폰11에서는 트루뎁스 카메라로도 처음으로 슬로모션 동영상을 녹화할 수 있게 됐다.
center
아이폰 11은 보급형인 전작 아이폰XR의 후속작으로서 카메라가 2개로 늘어났다.사진=애플


필 실러 애플 부사장은 이날 “아이폰 11에 7나노미터 공정에서 만든 64비트 A13 바이오닉 프로세서를 추가했다”며 “기존 스마트폰 가운데 가장 빠른 CPU(중앙연산처리장치)와 GPU(그래픽칩)를 사용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애플은 이날 아이폰11이 흰색, 검은색, 빨간색, 녹색, 노란색, 보라색 등 6가지의 다양한 색상 옵션으로 제공된다고 밝혔다.


이재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k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