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패션·뷰티 토크] 패션 업계, 친환경 경영 이제는 '필수'

공유
1


[패션·뷰티 토크] 패션 업계, 친환경 경영 이제는 '필수'

헤지스의 '에코풀(ECOFUL)'라인과 잠뱅이의 친환경 재생데님, 현대자동차의 '리스타일(Re:Style)' 등

center
(왼쪽부터) 헤지스의 '에코풀(ECOFUL)', 잠뱅이의 친환경 재생데님, 현대자동차의 '리스타일(Re:Style)'. 사진=각사
친환경이 필(必)환경으로 흐르는 추세다. 매년 서울대 소비트렌드분석센터가 발간하는 ‘트렌드 코리아 2019’에 따르면 친환경 소비는 더 이상 ‘하면 좋은 것’이 아닌 ‘반드시 해야 하는 것’이다. 이미 패션 업계도 수년 전부터 ‘지속 가능 경영’과 ‘친환경 경영’, ‘착한 브랜드와 착한 소비’ 등을 전면에 내세우고 있다.

LF의 경우 캐주얼 브랜드 헤지스가(HAZZYS)에서는 친환경 소재를 사용한 ‘에코풀(ECOFUL)’라인을 최근 출시했다. 에코풀 라인에 사용되는 주 소재는 ‘리싸이클 폴리’와 ‘마이크로 텐셀’로 원단 자체가 친환경적이다. ‘에코풀 라인 트렌치코트’는 한 벌당 1.5ℓ 페트병 30개를, ‘퀼팅다운’은 페트병 3개를 재활용한 폴리 소재를 적용했다. 블라우스와 셔츠, 재킷은 친환경 공법으로 재배한 유칼립투스 나무의 셀룰로오스에서 얻은 천연섬유인 마이크로 텐셀 소재를 사용해 지속 가능한 패션을 선보였다.
데님 브랜드인 잠뱅이도 환경보호를 실천하고 있다. 친환경 재생데님 ‘리프리브 진(REPREVE JEANS)’ 시리즈를 내놨다. 리프리브 진 시리즈는 폐기 플라스틱병을 재활용으로 가공한 폴리에스테르 원사가 함유됐다. 친환경 신소재 충전재로 제작한 ‘럭스론 다운 점퍼’도 출시해 눈길을 끌었다. 럭스론 다운점퍼는 특수 가공한 웰빙 소재로 만들어졌다.

현대자동차는 최근 미국 뉴욕 맨하튼에서 ‘재활용’ 패션 컬렉션인 ‘리스타일(Re:Style)’을 개최했다. 뉴욕 패션 브랜드 ‘제로+마리아 코르네호’와 함께 제작한 폐기된 자동차 가죽시트를 소재로 재활용한 의상 15벌을 공개한 것이다. 의상 외에 재활용 페트병에서 추출한 재생섬유로 만든 업사이클링 티셔츠와 자동차 에어백으로 만든 토트백 등 다양한 패션 잡화도 선보였다. 특히 재생섬유 티셔츠에는 ‘스타일 있는 지구 보호’라는 친환경 메시지를 담았다.

패션업계 친환경 흐름에 대해 한 업계 관계자는 “친환경 정책은 착한 소비를 지향하고 환경을 생각하는 소비자들을 위한 필수 요소가 됐다”며 “환경을 중시하는 소비 트렌드와 소비자들의 관련 제품 선호도가 더 높아질 수 있는 만큼 패션업계의 친환경 정책은 경쟁력 강화 차원에서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최수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chsj9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