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국당, 귀성 인사 대신 '조국 규탄' 집회

공유
0


한국당, 귀성 인사 대신 '조국 규탄' 집회

center


자유한국당은 추석 연휴를 앞둔 11일 귀성 인사 대신 '문재인 정권 규탄' 릴레이 집회를 열고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규탄했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부평 문화의 거리에서 "무도한 정부 밑에서 잘 사는 대한민국이 불과 2년 만에 폭망해 버렸다. 학생들의 아르바이트 자리도 없는 나라, 우리가 정말 꿈꾸던 나란가"라며 "어떤 자의 딸은 시험도 보지 않고 외고에 들어갔다. 명문 대학, 의학전문대학원에 들어갔다. 겉으론 공정과 자유를 외치고 그동안 정의를 외쳤던 문재인의 민낯"이라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조국은 범법자다. 가족펀드를 통해 불법으로 정말 엄청난 돈을 벌었고 자식은 입학 비리를 통해 여러 적폐와 불법과 탈법을 통해 남들 가기 힘든 대학에 갔다"며 "조국 부인이 기소됐다. 범죄했단 것 아닌가. 조카는 외국에 도피해있다. 가족 사기단 아닌가라는 말까지 나온다"고 비판했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도 언급, "바로 어제도 미사일을 쐈다. 지금껏 경험하지 못한 나라를 만들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은 과연 이런 것을 꿈꿨던 것인가"라면서 "거꾸로 정권 심판해야 되지 않겠나. 함께 싸워달라"고 호소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