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손학규 “분열된 국론 통일해야…추석 민심 어지럽다”

공유
0


손학규 “분열된 국론 통일해야…추석 민심 어지럽다”

center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11일 "분열된 국론을 통일해야 한다. 국론을 통일하지 않고서는 어떤 대업도 이룰 수 없다"며 "국회와 대화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정국이 경색됐고 수면 아래로 가라앉았다. 나라가 분열되고 조국 찬성과 반대로 두 쪽이 났다"며 이같이 말했다.

손 대표는 "문재인 정권의 향방을 결정하는 문제가 됐다"며 "국론을 통일하지 않고선 어떤 대업도 이룰 수 없다. 사람만 바꾼다고 개혁이 완수되는 것은 아니다"고 비판했다.
또 "국회 협조가 필수적"이라며 "대통령은 국회와 대화를 해야 한다. 진정한 협치를 지금부터 시작해야 된다"고 촉구했다.

손 대표는 또 "혹자는 이번 사태를 이유로 정권 퇴진 운동을 해야한다고 말하고 대통령 탄핵까지도 공공연히 거론되고 있다"며 "대립과 대결의 정치는 똑같은 비극이 반복될 뿐이다. 이 사태를 이념대결로 몰아가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최고위 회의 뒤 손 대표는 서울역에서 추석 맞이 귀성 인사에 나섰다.

손 대표는 추석 민심에 대해서는 "많이 어지럽다"며 "대통령이 국민 통합을 해야 하는데 크게 분열이 됐다. 자칫 잘못하면 편 가르기가 될 것 같다"고 우려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