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조국 '청년층 달래기'… 취임 이틀 만에 비공개 대담

공유
0


조국 '청년층 달래기'… 취임 이틀 만에 비공개 대담

center


조국 법무부 장관이 딸의 입시 의혹 등에 대해 비난 여론이 많았던 청년층을 달래기 위해 취임 이틀 만인 11일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대회의실에서 청년시민단체 청년전태일과 1시간가량 비공개 대담을 가졌다.

대담에는 구의역 스크린도어 사고 사망자 김모군의 친구들, 특성화고 졸업생, 지방4년제 대학 출신 무기계약직 치료사, 청년 건설노동자, 코레일 비정규직 청년노동자 등 10여 명이 참석했다.

청년전태일은 이날 '공정·희망·정의'를 뜻하는 사다리 3개를 상징물로 들고 가 조 장관을 만났다.
조 장관을 비판하는 내용이 담긴 메시지도 모아 대담 때 법무부 측에 함께 전달했다.

김종민(33) 청년전태일 대표는 "부모의 자산과 소득에 따라 주어지는 기회가 달라지고, 누릴 수 있는 특권이 다르며, 태어날 때부터 삶이 결정되는 출발선이 다른 이 사회에 청년들은 분노했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조 장관이 이 만남을 면피용으로 사용하지 않길 바란다"며 "조 장관이 스스로 약속한 '젊은 세대들이 저를 딛고 오를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하겠다는 다짐'도 지키길 바란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저희 가족은 우리 사회에서 혜택받은 층에 속한다. 합법, 불법을 떠나 많은 분들께 실망을 드린 점을 겸허히 인정한다"며 "청년들의 실망이나 분노를 얼마나 해소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약속은 지켜야 한다고 생각했고, 만나겠다는 약속을 지키고 싶었다"며 "청년들이 하는 이야기를 잘 듣고 법무부 장관으로서 무엇을 할 수 있을지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