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가스안전공사, 김형근 사장 '회삿돈 유용' 검찰 송치에 "지역사회공헌에 썼다" 전면부인

공유
0


가스안전공사, 김형근 사장 '회삿돈 유용' 검찰 송치에 "지역사회공헌에 썼다" 전면부인

충북경찰청, 김사장과 직원 6명 불구속 입건, 배임 혐의로 기소의견 송치
노조 "다른 용도와 지인에 사용" 주장...공사 "검찰서 적법성 소명" 결백 주장

center
김형근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이 2018년 7월 서울 여의도 63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25회 대한민국 가스안전대상 시상식에서 인사말을 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충북지방경찰청이 회사 사회공헌자금을 부정하게 사용한 혐의로 김형근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과 직원 6명을 불구속 입건하자 가스안전공사는 11일 입장문을 통해 지역공헌사업을 위한 사용이었을 뿐 김 사장의 개인적 유용은 없었다고 경찰의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12일 가스안전공사와 경찰 등에 따르면, 충북지방경찰청은 지난 5일 김 사장에 대한 내사와 수사를 종료하고 업무상 배임 등 혐의로 김 사장과 직원 6명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은 김 사장 등이 지난해 가스안전공사 사회공헌예산 3억 5000여만 원 중 일부를 사회공헌 목적과 다르게 특정 지역단체를 후원하는 목적으로 사용한 혐의를 적용했다.

앞서 경찰은 지난해 12월 가스안전공사 노동조합의 김 사장 퇴진 시위를 계기로 김 사장에 내사를 벌이다 지난 7월 충북 음성군 충북혁신도시에 있는 가스안전공사 본사를 압수수색했고 김 사장과 일부 직원들을 소환조사했다.

경찰은 김 사장이 지난해 1월 취임한 이후 사회공헌예산 일부를 지출 명목과 다른 용도로 사용한 것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자세한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가스안전공사 노조는 김 사장이 회사 사회공헌예산 중 5000여만 원을 사회공헌단체가 아닌 청주지역 문화예술단체에 약 20회에 걸쳐 후원했고, 일부는 지난해 김 사장 지인 130여명에게 명절 선물을 보내는데 사용했다고 주장했다.

김형근 사장은 충북도의회 의장 출신으로 지난 2016년 20대 총선 당시 청주시 상당구에서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로 나섰다가 중도 포기한 사례가 있으며, 지난해 1월 가스안전공사 사장에 취임했다.

자유한국당 충북도당은 11일 성명을 통해 "김 사장의 사회공헌예산 부정사용 의혹과 관련해 내년 총선을 겨낭한 사전 선거운동이 아닌지 의심된다"고 말했다.

그러나 김 사장 측은 지방이전 공공기관으로서 지역사회에 기여하는 것은 당연한 책무인 만큼 배임이 성립될 수 없으며 김 사장이 개인적으로 유용한 것도 없다고 반박했다.

가스안전공사에 따르면, 공사는 지난 2013년 12월 충북혁신도시로 본사를 이전한 이후 지역사회의 요구와 다른 공공기관의 사례, 최근 지역공헌 트렌드 변화 등 반영해 다양한 지역공헌을 추진해 왔다.

여기에는 열악한 지역주민의 복지향상과 민간단체 공익활동 지원은 물론 지역내 문화예술·복지·시민단체 활동 후원도 포함된다는 것이 공사의 설명이다.

특히, 정부의 공공기관 경영평가 항목에 '지역발전 기여도에 대한 지역주민의 고객만족도 조사'가 들어있음을 언급하고, 지역 문화예술활동 후원도 많은 공공기관이 활발히 벌이는 사회공헌사업임을 들어 문화예술단체 후원이 지역사회 공헌의 하나로 이루어졌음을 강조했다.

가스안전공사 관계자는 "김 사장이 추진해 온 지역공헌사업은 지방이전 공공기관으로서 이전지역인 '충북지역의 발전과 지역사회와의 상생’ 이라는 사회적 책임을 완수하기 위함이었다"면서 "향후 검찰 조사 과정에서 적법성을 충분히 소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