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내일 추석 연휴 첫날(12일) 날씨…귀성길 짙은 안개 '주의', 13일에는 보름달 볼 수 있어

공유
0


내일 추석 연휴 첫날(12일) 날씨…귀성길 짙은 안개 '주의', 13일에는 보름달 볼 수 있어

center
12일 추석 연휴가 시작된 가운데 추석전날인 12일과 당일인 13일에는 전국 대부분 지방에 짙은 안개가 낄 수 있어 귀성·귀경길 교통 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기대하던 보름달은 추석날 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됐다. 12일 오전 일기예보. 그림=기상청


12일 추석 연휴가 시작된 가운데 추석전날인 12일과 당일인 13일에는 전국 대부분 지방에 짙은 안개가 낄 수 있어 귀성·귀경길 교통 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기대하던 보름달은 추석날 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됐다.

기상청은 추석 연휴(12~15일) 기간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평년(최저기온 12~20도, 최고기온 23~27도)보다 조금 높은 기온을 기록할 것으로 예보됐다. 다만 15일 강원영동은 강수로 인해 기온이 평년보다 일시적으로 낮겠다.

12일은 북서쪽에서 접근하는 고기압 가장자리에 들어 구름이 많고 서해안에 빗방울이 떨어지겠다. 13일은 중부지방에 가끔 구름이 많고 남부지방은 대체로 맑겠다. 14일은 전국에 구름이 많은 가운데 서울과 경기도, 강원영서에 비소식이 있겠다.

연휴 마지막날인 15일은 우리나라를 기준으로 북쪽엔 고기압, 남서쪽에 저기압이 위치해 동풍이 강하고 강원영동에 비가 오겠다. 그 밖의 권역은 구름이 많은 날씨가 될 것으로 예상됐다.

기상청은 12일 낮(15시)까지 기압골에 의한 남풍과 동해상고기압에 의한 동풍이 수렴되면서 경남과 전북을 중심으로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20~30㎜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으니 비 피해가 없도록 대비바라며 안전사고에도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동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에 의해 동풍이 불면서 해상의 습윤한 공기가 유입되어 강원영동과 경북북부동해안은 11일 밤(24시)까지, 제주도는 12일 아침(06시)부터 오후(18시) 사이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12일 오후(18시까지) 예상 강수량은 전북과 경남이 20~60㎜, 경기서해안와 충남, 제주도는 10~40㎜ 서울·경기내륙과 충북은 5~10㎜까지 예상됐다.

12일 아침 기온은 16~23도(평년 15~20도), 낮 기온은 21~27도(평년 24~28도)이며 13일 아침 기온은 13~21도(평년 14~20도), 낮 기온은 23~30도(평년 24~27도)도 예보됐다.

안개의 경우 강원산지는 동풍에 의한 낮은 구름이 끼면서 13일까지 200m 이하의 짙은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고, 11일 밤(21시)부터 12일 아침(09시) 사이 내륙에도 1㎞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

해상은 12일 남해상과 제주도 전 해상에 바람이 35~60㎞/h(10~16m/s)로 차차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2~4m로 차차 매우 높아지면서 풍랑특보가 발표될 가능성도 있다. 때문에 항해나 조업 중인 선박은 유의해야 하며 여객선 이용객들은 사전에 운항 정보를 확인는 것이 좋다.


정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jddud@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