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KB국민카드·농협카드 등 추석 연휴 업무 중단…오프라인 카드 결제는 가능

공유
0


KB국민카드·농협카드 등 추석 연휴 업무 중단…오프라인 카드 결제는 가능

center
표=금융감독원


이번 추석 연휴기간에 은행과 신용카드사 등 일부 금융사들이 전산시스템 전환 작업으로 온라인 카드 결제 등 기간별로 금융서비스를 중단한다. 이에 해당 금융사를 이용하는 고객들은 이를 확인해보고 혼선이 없도록 유의하는 것이 좋다.

12일 금융업계와 금융감독원 등에 따르면 농협카드와 KB국민카드, KDB생명, 대신증권 등 5개 금융사는 지난 11일 업무마감 이후부터 전산시스템을 중단해 오는 13~16일 서비스를 재개한다.

신용카드사의 경우 기간에 따라서 온라인 카드결제, 입·출금, 체크카드, 홈페이지, ARS 등과 같은 서비스가 중단되지만 오프라인 신용카드 결제는 가능하기 때문에 회사에 따라 기간별로 세부 업무가 불가능한지 확인해보는 것이 필요하다.

농협카드는 지난 11일 오후 9시붙 오는 15일 오전 9시까지 84시간 동안 전산시스템 적업을 하기 때문에 오프라인으로 체크카드를 이용한다면 오는 13일 오후 11시50부터 14일 오전 4시까지 사용이 불가능하다. 온라인으로 신용·체크카드, 삼성페이 등을 이용하는 업무도 오는 13일 오후 9시부터 14일 오전 5시까지 사용이 안된다.

승인 문자 알림 서비스, 카드론, 현금서비스, 홈페이지 등은 작업기간 중 일부 중단된다.
대신 NH농협카드는 이번에 차세대시스템 도입해 안정적인 카드승인 서비스 제공, 신속한 상품출시와 실시간 마케팅 등 고객 수요에 부합하는 혜택 제공, 비대면 채널을 통한 업무처리 확대 등을 할 수 있어 고객편의를 극대화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KB국민카드도 차세대 시스템 개시를 위해 12일부터 16일 오전 8시까지 작업을 한다. 이에 따라 15일 오후 11시50분부터 30분간 온라인에서 신용카드, 체크카드, 해외안심 결제 업무 등을 할 수 없다.

또 15일 오후 6시20부터 16일 오전 1시50분까지는 앱카드 결제 등이 불가능하다.

자동화기기(ATM)을 이용한 현금서비스의 경우 15일 23시50분부터 30분간 이용이 제한되고 인터넷과 모바일을 통한 현금서비스는 15일 오후 9시 50분부터 다음날 8시까지 서비스가 중단된다.

이용대금 결제와 관련해 일시불·할부·현금서비스의 바로출금 서비스는 지난 11일 오후 10시부터 16일 오전 8시30분까지 이용이 제한되고, 카드론 바로출금은 11일 오후 6시30분부터 16일 오전 9시까지 서비스를 이용하지 못한다. 이외에도 카드 신청, 정보 변경, 포인트 관련 업무는 12일 자정부터 16일 오전 8시까지 안된다.

특히 KB국민카드는 카카오뱅크의 체크카드 업무 대행하고 있어 카카오뱅크 이용 체크카드 고객도 카드와 관련한 일부 서비스가 중단된다.

교보생명은 11일 오후 11시부터 16일 오전 9시까지 차세대 전산시스템 도입하기 위한 작업을 한다. 이에 11일 오후 11시부터 16일 오전9시까지 홈페이지, 모바일, ARS, ATM을 통한 보험·금융 거래가 안된다.

KDB생명도 14일 오전 9시까지 전산시스템 업무로 12일 오전 9시부터 13일 오후 6시까지 인터넷창구, 모바일창구, ARS를 통한 보험·금융거래가 불가능하다.

대신증권은 13일부터 5일 오후 1시까지 이체서비스가 안되고, 13일 오전 9시부터 15일 오후 6시까지는 입·출금과 체크카드 업무 등이 불가능하다. 다만 HTS, MTS 등에서 국내의 시세 조회는 가능하다.


이효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hj@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