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트럼프 “볼턴이 북핵 해법으로 ‘리비아 모델’ 언급한 건 큰 실수”

공유
0


트럼프 “볼턴이 북핵 해법으로 ‘리비아 모델’ 언급한 건 큰 실수”

center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전격 경질하고, 내주에 후임을 지명하겠다고 밝혔다. 작년 5월22일 볼턴 보좌관이 트럼프 대통령이 주관한 백악관 회의에 참석한 모습. 사진=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 보좌관의 해임 배경을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볼턴 전 보좌관이 지난해 4월부터 방송에서 북핵 문제 해법으로 선(先) 핵폐기 후(後) 보상을 골자로 한 '리비아 모델'을 수차례 강조해 북한이 '북미 정상회담 취소'를 언급하는 빌미를 제공한 것을 맹비난했다.
이날 정치 전문매체 더힐과 CBS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볼턴 전 보좌관이 북핵 해법으로 리비아 모델을 언급한 것을 지적하면서 "매우 큰 실수를 저질렀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에게 리비아 모델을 언급한 것은 일종의 매우 큰 잘못을 한 것"이라면서 "가다피에서 무슨 일이 일었는지 한번 보라. 그것은 좋은 표현이 아니었다"고 비판했다. 그는 "그것(볼턴 전 보좌관의 발언)은 우리를 후퇴하게 했다"고도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그 이후 김 위원장이 말한 것에 대해 비난하지 않는다"며 "그는(김 위원장은) 볼턴 전 보좌관과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했다. 그런 말을 하는 것은 현명하지 못한 질문"이라고 비난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