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미·중 무역협상, 안보·무역 투트랙 접근 부상

공유
0


미·중 무역협상, 안보·무역 투트랙 접근 부상

핵심 현안 일괄타결 빅딜보다 무역 집중 스몰딜 거론
WSJ “중국 무역 문제로 협상 의제 좁히려고 노력”

center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 류허 중국 부총리,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무역대표부(USTR)대표가 지난 7월 31일 중국 상하이에서 무역협상을 시작하기 전 사진촬영을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미국과 중국이 다음 달 미·중 무역협상을 앞두고 긍정적 조치를 내놓고 있는 가운데 핵심 현안들을 일괄타결하는 '빅딜'보다는 중간단계를 거치는 '스몰딜'이 부상하고 있다.

이 같은 구상은 스몰딜을 통해 무역협상의 동력을 이어가고 글로벌 경제에 큰 부담으로 작용하는 미·중 무역전쟁의 불확실성을 줄일 수 있기 때문이다.

미국의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2일(현지시간) "중국이 국가안보 이슈를 제외한 무역 문제로만 미·중 협상의 의제를 좁히려고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WSJ은 무역협상 관계자를 인용해 "중국이 고위급 협상에서 투트랙 접근을 원하고 있다"면서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가 무역이슈를 주도하고, 다른 협상팀이 지정학적 이슈들을 다루는 방안"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중국은 미국산 농산물을 추가 구입하고 미국 기업의 중국시장 접근성을 확대하면서 지식재산권 보호조치를 강화하는 방안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무역-안보 투트랙 접근법'을 수용하기는 어려울 수 있다고 WSJ은 분석했다.

그동안 트럼프 행정부는 무역과 안보 이슈를 연계하는 전략을 취해왔다. 미국이 국가안보 침해를 이유로 제재에 들어간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 이슈가 대표적이다.

트럼프 행정부 내부 기류도 잠정적인 합의에 무게를 두는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통신은 복수의 당국자를 인용해 "트럼프 행정부가 중간단계의 미·중 합의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중국이 미국산 농산물을 추가로 사들이고 지식재산권 보호를 강화한다면, 그 조건으로 대중(對中) 관세를 연기하거나 완화하는 방안이라고 블룸버그는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통상부문 참모진들은 조만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리는 미·중 고위급 무역 협상을 앞두고 이런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중 통상이슈들을 모두 타결짓는 '빅딜'보다는 다소 의제를 좁힌 징검다리 성격이 잠정 합의에 주력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이 보도에 대해 백악관 고위 당국자는 "전혀 아니다"라고 부인했다고 CNBC 방송은 전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