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政, 배달업체 전기오토바이 배터리 충전소 무료 설치

공유
0


政, 배달업체 전기오토바이 배터리 충전소 무료 설치

정부가 내년에 식품 가맹본부나 배달 업체 등 전기오토바이를 많이 쓰는 사업장에 배터리 충전소를 무료로 설치해 주는 시범사업을 실시한다.

환경부는 현재 국내 출시된 전기오토바이 배터리는 완충으로 주행거리가 50㎞ 수준이라며 14일 이같이 밝혔다.

가맹점과 배달 업체 오토바이의 하루 평균 주행거리는 100㎞ 이상인 것으로 파악됐다.

center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진행 중인 ‘대한민국 에너지 대전’에서 관람객들이 전기 충전 방식으로 작동하는 오토바이를 살펴 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환경부는 구매 보조금에도 불구하고 배달용 오토바이를 전기오토바이로 바꾸지 못하는 가장 큰 이유가 충전 문제라고 분석했다. 오랜 충전 시간으로 주문이 폭주할 때 영업 손실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환경부는 전기오토바이를 활용하는 업체에 배터리 충전소를 설치하는 시범사업을 내년에 진행키로 했다. 내년 예산안은 13억5000만원이다.

충전소가 설치되면 방전된 배터리를 미리 충전한 배터리와 바꿔 끼우기만 하면 배달 오토바이를 바로 운행할 수 있다.

환경부는 내년도 예산안이 국회에서 확정되면 내년 1월에 지원 업체를 선정하는 공고를 내고, 참여업체를 선정해서 사업을 진행할 방침이다.

환경부 관계자는 “대만에서는 이와 비슷한 사업을 한 이후 전기오토바이 보급이 급속도로 증가했다”며 “시범사업 결과가 좋으면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수남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erec@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