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가을 이사철 입주 5만 4천가구, 작년 80% 수준...매매·전세가격 영향 줄까?

공유
1


가을 이사철 입주 5만 4천가구, 작년 80% 수준...매매·전세가격 영향 줄까?

작년 가을보다 1만 4033가구 감소…서울은 강동구 입주 영향 2703가구 늘어

center
서울 송파구의 한 공인중개사사무소 모습. 사진=뉴시스
9~10월 가을 이사철을 맞아 전국에서 약 5만 4000가구 새 아파트들이 집들이를 시작한다. 그러나 새 아파트 입주가구 물량이 지난해의 80% 수준이어서 내집마련 또는 전세 수요자의 선택의 폭이 좁아지는 만큼 매매가격이나 전세가격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서울의 경우, 강동구의 대규모 입주로 지난해보다 입주 물량이 늘어날 전망이다.

16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9~10월 전국 아파트 입주물량은 88개 단지, 총 5만 3925가구로 조사됐다. 이는 전년 동기(6만 7958가구) 대비 1만 4033가구 감소한 수준이다.

9~10월에 예정된 수도권 입주 물량은 ▲서울(7곳, 8709가구) ▲경기(21곳, 1만3141가구) ▲인천(6곳, 3216가구) 등 34개 단지에서 총 2만 5066가구가 입주한다. 지난해 대비 1만446가구 줄어든 수준이지만, 서울의 경우 강동구의 대규모 입주 영향으로 2018년 대비 2703가구 늘어날 전망이다.
서울 주요 입주단지로는 ▲강동구 고덕그라시움(4932가구) ▲성북구 래미안장위퍼스트하이(1562가구) ▲강북구 꿈의숲효성해링턴플레이스(1028가구) 등이 대표적이다. 특히, 고덕그라시움은 지하철 5호선 상일동역 역세권이며 1만가구 이상 대규모 입주가 예정된 고덕지구 내에서도 단지규모가 가장 큰 아파트이다.

경기·인천은 상대적으로 외곽지역 주변에 입주물량이 많은 것으로 파악됐다. 군포 송정금강펜테리움센트럴파크Ⅲ(750가구)를 포함해 ▲평택 지제역더샵센토피아(1280가구) ▲화성 e편한세상신봉담(898가구) ▲일산 힐스테이트킨텍스레이크뷰(299가구) ▲오산 오산시티자이2차(1090가구) ▲인천 연수서해그랑블3단지(251가구) ▲인천 논현푸르지오(754가구) 등이 집들이에 돌입한다.

같은 기간 지방의 아파트 입주 물량은 ▲경남(7곳, 7433가구) ▲충북(4곳, 3286가구) ▲부산(6곳, 3271가구) ▲광주(5곳, 2827가구) ▲세종(3곳, 2720가구) ▲대구(4곳, 2035가구) 등 54개 단지에서 총 2만 8859가구로 집계됐다. 지난해와 비교해 3587가구 줄어든 수치로, 충북에서 5000가구 가량 입주물량이 줄어든 탓이다.

지방에서 입주물량이 가장 많은 경남은 4298가구 규모의 창원시 월영동 마린애시앙부영이 입주에 들어간다. 마린애시앙부영은 지상31층 38개동, 전용면적 84~149㎡로 구성되며 마산항과 경남대학교에 근접하고, 마산해양신도시 개발에 따른 수혜가 예상된다.

또한 광주 북구 힐스테이트본촌(834가구), 광주 서구 농성SK뷰센트럴(842가구) 등 광주광역시 입주아파트를 포함해 ▲대구 수성구 범어센트럴푸르지오(705가구) ▲부산 연제구 아시아드코오롱하늘채(660가구) ▲북구 금정산LH뉴웰시티1단지(1677가구) ▲해운대구 마린시티자이(258가구) ▲세종 세종더샵예미지(1092가구) ▲울산 남구 힐스테이트수암1·2단지(879가구) ▲충북 서청주파크자이(1495가구) 등이 9~10월 주목할 만한 입주 단지들로 평가된다.

윤지해 부동산114 리서치팀 수석연구원은 “10월 이후 민간택지에 대한 분양가상한제 확대 적용이 예정된 상황에서 공급 축소 이슈가 맞물려 신축 아파트에 대한 재평가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며 “지역에 따라 청약시장이 과열 조짐을 보이고 있는 분위기 속에서 신규 입주단지들에 대한 전세수요자들의 관심도 높아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