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중·미 무역갈등완화 양국에 이익

공유
0


중·미 무역갈등완화 양국에 이익

미국과 중국이 관세율 인상 연기와 농산물 구매 재개 등 무역갈등 완화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중국 주요 매체들은 양국의 화해 조치를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center
미국과 중국이 관세율 인상 연기와 농산물 구매 재개 등 무역갈등 완화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중국 주요 매체들은 양국의 화해 조치를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사진=연합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14일(현지시간) 사설에서 중추절(중국의 추석) 연휴 중미 양국 간 유화적인 움직임을 보인 것은 양국 국민에게 아주 좋은 소식이라며 이번 조치는 양국이 모두 긴장 국면을 타개하고 싶어한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밝혔다.

인민일보는 중미 간 무역갈등이 1년여간 지속하고 있다며, 이는 양국 모두 한쪽을 압도하지 못했다는 의미이자 양국 이익이 극한의 압박을 받고 있다는 뜻이라고 지적했다.

인민일보는 양국이 서로 공격 태세를 발전시켜나가는 것은 지혜롭지 못하고 이성적이지도 못하다며, 농업과 같이 양국의 공통 이익의 케이크를 키우는 것만이 가장 채택 가능성이 큰 해결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 역시 이날 사평에서 미·중 무역갈등 완화는 양국 모두에 이익이라며 최근 양국 간 상호 조치를 높이 평가했다.

환구시보는 무역전쟁이 1년 반 가까이 진행되면서 양국 모두는 압력을 받고 있다며, 서로 간의 강경한 태도와 경계도 점차 강화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정수남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erec@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