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상장기업 영업이익, 4분기에는 늘어날 전망

공유
0


상장기업 영업이익, 4분기에는 늘어날 전망

center


상장기업의 영업이익이 4분기에는 증가세로 돌아설 것으로 전망됐다.

15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증권회사 3곳 이상의 추정치가 있는 219개 상장기업의 3분기 영업이익은 30조1811억 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36.54%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그러나 4분기 영업이익은 28조8670억 원으로 5.62% 늘어날 것으로 추정됐다.
전체 상장기업의 영업이익은 보면 작년 4분기 23.36%, 올해 1분기 29.3%, 2분기에는 30.18% 줄었다.

이에 따라 올해 4분기에 영업이익이 증가한다면, 1년 만에 회복세를 보이게 되는 것이다.

4분기에는 219개 상장기업 가운데 89%인 195개의 영업이익이 흑자전환 또는 적자축소 등으로 개선될 것으로 전망됐다.

영업이익이 호전될 것으로 전망하는 이유는 작년 4분기의 영업실적이 나빴던 데 따른 기저효과와 원화 가치의 하락으로 수출기업의 수익성이 개선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그러나 삼성전자는 4분기 영업이익이 7조1056억 원으로 34.21% 줄고 SK하이닉스도 5215억 원으로 88.23%가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