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연, "R의 공포 엄습… 미중 분쟁은 무역전쟁으로 확전"

공유
0


현대연, "R의 공포 엄습… 미중 분쟁은 무역전쟁으로 확전"

center


현대경제연구원은 15일 '최근 글로벌 경기 동향 및 주요 경제 이슈'에서 "세계 경기 둔화 흐름 가속화와 하방 리스크 현실화 가능성에 관한 대비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의 경기를 ‘수축국면’이라고 전망했다.

OECD 회원국의 경기선행지수는 지난해 6월 100.1을 기록한 후 올해 1월 99.4, 2월 99.3, 7월에는 98.8까지 하락했다.

경기선행지수는 앞으로의 경기를 보여주는 지표로 기준선인 100을 밑돌면 수축국면으로 여겨진다.

또 국제통화기금(IMF)은 지난 7월 올해 세계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3.3%에서 3.2%로 낮춰 잡았다.
미국은 무역 분쟁 격화와 세계 경기 불확실성 등으로 경기둔화 가능성이 커졌다.

올해 2분기 성장률은 2%로 1분기의 3.1%보다 낮아졌다.

중국은 투자와 수출의 회복세가 지연, 2분기 성장률이 6.2%로 1분기의.4%보다 0.2%포인트 낮았다.

유로존은 성장률이 급격히 떨어지는 등 침체 국면을 맞은 것으로 지적됐다.

유로존의 성장률은 작년 2분기 2.3%에서 올해 2분기 1.2%로 둔화했다. 민간소비와 수출이 부진한 상황에서 투자마저도 둔화해 전체 성장률이 낮아졌다.

보고서는 미국과 유럽 등 주요 선진국 경기가 둔화하고 있고 신흥국 경기도 하방 압력에 직면했다고 했다.

세계 경제에는 'R(Recession : 경기 침체)의 공포'가 엄습했고, 미중 관계가 악화하면서 무역 분쟁이 무역 전쟁으로 확전하는 양상이라고 평가했다.

보고서는 "국내 경기가 침체에 빠지지 않게 하는 거시경제 정책이 필요하다"며 "재정지출의 확장적 운용, 규제개혁, 사회간접자본(SOC) 투자 집행 등을 통해 경기 반등에 주력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