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중국, 생산 이점 상실… 우리보다 토지·용수·전기료 비싸

공유
0


중국, 생산 이점 상실… 우리보다 토지·용수·전기료 비싸

center


중국의 토지, 용수, 전기 등 주요 생산 요소비용이 우리나라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이 내놓은 ‘중국의 비즈니스 환경 변화와 시사점’에 따르면 중국 105개 도시의 평균 토지 가격은 최근 10년 동안 연평균 5.8% 상승, 우리나라 수도권과 광역시 평균 토지가격의 1.9배로 치솟았다.

또 중국 36개 도시의 평균 산업용수 가격은 연평균 4.2%씩 올라 우리나라 산업용수 가격의 2.4배다.

산업용 전기료는 최근 가격을 인하했음에도 우리나라의 1.07배다.

소비재 시장도 휴대폰은 화웨이, 샤오미 등 4개사가 71.6%, 전자레인지는 메이더와 갈란츠 2개사가 76.5%를 각각 점유하고 있다.

뷰티용품과 자동차 분야에서는 외국 브랜드가 우위를 유지하고 있으나 중국 기업이 빠르게 추격하고 있다.

이에 따라 중국 시장에 진입할 때는 특단의 준비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